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9. 師勝而反 范文子後入
[大義]겸양하면 화를 면함.
139. 군사가 이기고 돌아올 때 범문자范文子가 뒤에 들어오다
靡笄之役 郤獻子師勝而할새하다
미계靡笄의 전투에서 극헌자郤獻子가 이기고 돌아올 적에 범문자范文子가 뒤에 들어왔다.
武子曰 燮乎
무자武子가 말하기를 “아!
對曰 其事하니 若先이면 則恐國人之耳目於我也 故不敢이니이다
너도 또한 내가 너에게 바란 것을 알았느냐?” 하니, 대답하기를, “저 군대는 극자郤子의 군대였고 그 일이 성공하였으니, 만약 먼저 들어온다면 나라 사람들의 이목이 저에게 집중될까 우려하여 감히 하지 못하였습니다.”라고 하였다.
武子曰 吾知免矣라하니라
무자武子가 말하기를 “나는 〈네가〉 재앙을 면할 것을 알겠구나.”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 四部備要本에는 ‘返’으로 되어 있는데 통용한다.
역주2 范文子後入 : 文子는 당시에 上軍의 副官이었다.
역주3 女亦知吾望爾也乎 : 兵은 흉한 일인데, 文子가 뒤에 들어왔으므로, 武子가 근심하여 바란 것이다.
역주4 夫師 郤子之師也 : 극자는 제나라를 정벌하기를 청하였고, 또 元帥였다.
역주5 : 善(착함)이니, 군대에 공이 있음을 말한다.
역주6 : 注(퍼부음)와 같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