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나라가 한단邯鄲을 공격하다
秦攻邯鄲, 十七月不下.
나라가 나라 한단邯鄲을 공격하였으나 17개월이 지나도록 함락시키지 못하고 있었다.
曰:
이라는 사람이 왕계王稽에게 말하였다.
何不賜軍吏乎?”
“그대는 어찌 군리軍吏들에게 을 내리지 않습니까?”
王稽曰:
왕계가 말하였다.
“吾與王也, 不用人言.”
“나는 남의 말을 듣지 않기로 임금과 약속하였소.”
莊曰:
장이 말하였다.
“不然.
“그렇지 않습니다.
父之於子也, 令有必行者, 必不行者.
비록 아버지와 아들 사이일지라도 명령 중에는 실행해야 할 것이 있고 반드시 그렇게 해서는 안 될 경우가 있게 마련입니다.
曰:‘去貴妻, 賣愛妾’, 此令必行者也;
아버지가 ‘아무리 귀해도 음행한 처는 버려야 하고, 아무리 사랑스러워도 첩은 팔아보내야 한다’라고 한다면 이런 명령은 반드시 실행해야 할 것입니다.
因曰:毋敢思也, 此令必不行者也.
그러나 이 일을 ‘더 이상 그리워하거나 생각지도 말라’라고 하였다면 이런 명령은 지키기가 반드시 어려울 것입니다.
守閭嫗曰:其夕, 某懦子內某士. 貴妻已去, 愛妾已賣, 而心不有.
마을을 지키는 어떤 노파가 ‘어느 날 저녁 어떤 여자와 어떤 남자가 사통私通하였다’라고 거짓을 꾸며 그 귀한 처를 이미 내쫓고 그 애첩도 이미 팔아 버렸다 할지라도 그들을 그리워하지 않을 수 없는 일입니다.
欲敎之者, 人心固有.
사람이란 자기가 알고 있는 일을 남에게 알리고 싶어하는 것이 상정常情입니다.
今君雖幸於王, 不過父子之親; 軍吏雖賤, 不卑於守閭嫗.
지금 그대는 비록 왕에게 사랑을 받는다고는 하나 부자지간의 정을 넘어서지는 못하며, 마찬가지로 군리軍吏들이 비록 천하다고는 하나 마을을 지키는 노파보다 천하지는 않습니다.
且君擅主輕下之日久矣.
게다가 그대는 임금의 신임을 믿고 당신 부하를 경시한 지 오래입니다.
聞:, 十夫.
듣건대 ‘호랑이가 나타났다고 세 사람이 떠들면 모든 사람이 믿게 되고, 어떤 자가 큰 몽둥이를 그대로 뒤틀어 굽혔다고 열 사람이 똑같은 말을 하게 되면 그 말을 믿게 된다.
衆口所移, 毋翼而飛.
모든 사람 말이 옮겨 다니게 되면 날개 없는 것도 날아다닐 수 있는 것이다’라고 합니다.
故曰:不如賜軍吏而禮之.”
그러므로 그대의 군리軍吏들에게 상을 내리고 로 대해 주느니만 못합니다.”
王稽不聽.
왕계는 듣지 않았다.
軍吏窮, 果惡王稽‧以反.
부하 관리들이 끝내 궁해지자 과연 왕계와 두지杜摯모반謀反한다고 헐뜯었다.
秦王大怒, 而.
진왕은 크게 노하여 그를 추천한 범저范雎까지도 겸하여 사형시키려 하였다.
范雎曰:
이에 범저가 왕에게 말하였다.
“臣, 也,
“신은 동쪽 시골의 천민 출신입니다.
開罪於楚‧魏, 遁逃來奔.
마침 나라와 나라에 죄를 짓고 숨어 이 진나라로 도망와 있었습니다.
臣無諸侯之援, 親習之故,
저는 그 어떤 다른 제후들의 지원도 없고 친구나 연고조차도 없습니다.
王擧臣於羇旅之中, 使職事,
그런 저를 왕께서는 기려지신羇旅之臣 중에 뽑아 쓰셔서 일을 맡기셨습니다.
天下皆聞臣之身與王之擧也.
천하는 모두 저의 출신과 왕께서 저를 천거하셨음을 들어서 알고 있습니다.
今遇惑, 或與罪人同心, 而王明誅之,
지금 제가 모함에 빠져 혹시라도 죄인인 왕계와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여기시면 대왕께서는 저를 천하가 다 알도록 공개적으로 처형해 주십시오.
是王過擧顯於天下, 而爲諸侯所議也.
이는 대왕께서 저를 잘못 등용하셨다는 과실을 천하에 알리는 것이 되고, 제후들의 의논거리가 될 것입니다.
臣願請藥賜死, 而恩,
저는 원컨대 사약으로 사사賜死되고, 죽고 나면 은혜를 입어 재상의 로 장례지내 주기를 바랍니다.
王必不失臣之罪, 而無過擧之名.”
그렇게 되면 대왕께서는 저의 죄를 놓치지 않으시고 저를 잘못 등용했다는 오명汚名도 듣지 않을 것입니다.”
王曰:
왕이 말하였다.
“有之.”
“그렇겠다.”
遂弗殺而善遇之.
그리고는 드디어 범저를 죽이지 않고 잘 대해 주었다.
역주
역주1 091. 秦攻邯鄲 : 《史記》 〈范雎蔡澤列傳〉에 의하면 王稽가 죽은 것은 “제후들과 내통하여 犯法하였다.[內通諸侯觸法]”는 이유라고 하였으며 또 秦 昭王이 范雎를 죽이려 한 것도 范雎가 추천하였던 鄭安平이란 장수가 2만 명의 진나라 군대를 이끌고 趙나라에 투항하였기 때문으로 되어 있어 이 기록과 차이가 있다.
역주2 : 姓이 莊인 어떤 說客.
역주3 王稽 : 秦나라의 장수. 范雎에 의해 추천된 인물.
역주4 : 君을 秦나라 昭王으로 해석하는 경우도 있다.
역주5 三人成虎 : 《淮南子》 〈要山訓〉에 ‘三人爲市虎 一里撓椎’라는 말이 있다. 한편 본 《戰國策》 〈魏策〉 331장에도 三人言成虎라는 말이 있다.
역주6 楺椎 : 몽둥이를 휘어 굽힘. 쉽게 할 수 없는 일. 楺는 揉와 같음.
역주7 杜摯 : 王稽의 副將.
역주8 欲兼誅范雎 : 王稽가 范雎를 추천하였기 때문에 범저까지 죽이려 한 것이다. 그러나 鮑彪本에 의하면, “왕계가 처음에 범저를 천거했고, 범저가 후일 왕계를 河東守에 임명했는데 삼년 동안 上計를 하지 않았으며 鄭安平이 趙나라로 투항하니, 應侯가 죄를 청하였다.”라고 하였다.
역주9 東鄙之賤人 : 范雎는 魏나라 출신. 《史記》 〈范雎蔡澤列傳〉 참조.
역주10 以相葬臣 : 鮑鮑의 註에 “죽인 후 은혜를 가해 相의 禮로 장례 지내는 것이다.[旣殺之而加恩 國相禮葬之]”라고 하였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