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3. 昭奚恤與彭城君議於王前
소해휼昭奚恤팽성군彭城君 앞에서 의논을 벌이다
昭奚恤與議於王前,
소해휼昭奚恤팽성군彭城君초왕楚王(宣王) 앞에서 쟁론을 벌였다.
王召江乙而問焉. 江乙曰:
왕이 강을江乙을 불러 물어보자 강을이 말하였다.
“二人之言皆善也,
“두 사람 말이 모두 맞습니다.
臣不敢言其後.
저는 무어라고 그 뒤를 잇지 못하겠습니다.
此謂慮賢也.”
잘못 말하였다가 어진 이를 다치게 할까 염려되기 때문입니다.”
역주
역주1 彭城君 : 楚나라의 대신으로 封地가 彭城이었다. 팽성은 지금의 江蘇省 銅山縣.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