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여아女阿소자蘇子에게 말하다
여아女阿소자蘇子에게 말하였다.
, 危者, 公也.
나라가 초왕楚王을 붙들어 두고 있고, 태자太子가 위험하게 된 것은 바로 그대 때문입니다.
今楚王歸, 太子南, 公必危.
이제 초왕楚王이 돌아오고 태자가 남쪽 로 돌아오면 그대는 반드시 위태롭게 될 것입니다.
公不如令人謂太子曰:‘蘇子知太子之怨己也, 必且務不利太子.
그러니 사람을 시켜 태자에게 ‘소자蘇子는 태자가 자신을 미워한다는 것을 알고 있어 반드시 힘써 태자를 불리하게 할 것이다.
太子不如善蘇子,
그러니 태자께서는 오히려 소자를 잘 대해 주느니만 못하다.
蘇子必且爲太子入矣.’
그러면 소자도 반드시 태자를 위해서 입국을 도울 것이다’라고 하는 것만 못합니다.”
” 蘇子乃令人謂太子. 太子復請善於蘇子.
소자는 이 말에 따라 곧 사람을 태자에게 보내어 그대로 말을 전하게 하니, 태자도 소자와 다시 친해지기를 청하게 되었다.
역주
역주1 198. 女阿謂蘇子 : 이 장은 B.C.296년의 일이다. 그러나 楚 懷王이 秦나라에 가고 太子가 齊나라에 인질로 간 다음 귀국을 방해한 것이 蘇代나 蘇厲와 관련이 있는지는 확실치 않다.
역주2 女阿 : 태자의 褓母를 일컫는 말.
역주3 蘇子 : 蘇代, 혹 蘇厲인지 확실치 않다.
역주4 秦栖楚王 : 秦 昭王이 楚 懷王을 구류해 둔 일을 말함. 栖가 西로 된 本도 있다.
역주5 太子 : 당시 齊나라에 인질로 가 있던 太子 橫. 뒤에 頃襄王이 되었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