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16. 史疾爲韓使楚
416. 사질史疾나라를 위하여 나라에 사신으로 가다
爲韓使楚, 楚王問曰:
사질史疾나라를 위하여 나라에 사신으로 가니, 초왕楚王(고열왕考烈王)이 물었다.
“客何方所循?”
사객使客은 어느 방면의 학술을 따릅니까?”
曰: “治之言.”
“저는 열자어구列子圉寇의 말을 연구합니다.”
曰: “何貴?”
“열자는 무엇을 종지宗旨로 삼지요?”
曰: “貴正.”
을 귀히 여깁니다.”
王曰: “正亦可爲國乎?”
“ ‘ 하나면 나라를 다스릴 수 있습니까?”
曰: “可.”
“가능합니다.”
王曰: “楚國多盜, 正可以圉盜乎?”
“우리 초나라에는 도적이 많은데, 으로 도적도 막을 수 있습니까?”
曰: “可.”
“가능합니다.”
曰: “以正圉盜, 奈何?”
으로 도적을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오?”
頃間有鵲止於屋上者,
이때 잠깐 사이 까치가 옥상에 앉아 있었다.
曰: “請問楚人謂此鳥何?”
“대왕께 여쭙겠는데 초나라 사람들은 이 새를 무엇이라 부릅니까?”
王曰: “謂之鵲.”
“까치라고 부르지요.”
曰: “謂之烏, 可乎?”
“까마귀라고 하면 됩니까?”
曰: “不可.”
“안 되지요.”
曰: “今王之國有, 其任官置吏,
“지금 대왕의 나라에는 주국柱國영윤令尹사마司馬전령典令 등의 관직을 두고 있어 그 임무를 수행합니다.
必曰廉潔勝任.
반드시 청렴 결백하며 그 일을 해낼 능력이 있는 자들이라고 말씀하시겠지요.
今盜賊公行, 而弗能禁也,
그런데 지금 도둑들이 공공연히 횡행하는 데도 이를 막지 못합니다.
此烏不爲烏, 鵲不爲鵲也.”
이는 까마귀를 까마귀라 하지 않고 까치를 까치라 하지 않는 것과 같습니다.”
역주
역주1 史疾 : 韓나라의 신하인 듯하다.
역주2 列子圉寇 : 列禦寇로도 쓰며, 道家의 대표적인 인물. 鄭나라 사람. 鄭 穆公(재위 B.C.627~606년) 때라고도 하나 오히려 鄭 繻公(B.C.422~396년) 때의 인물로 보는 편이 타당하다. 열자의 學問은 黃老를 宗旨로 하며, 저서에 《列子》가 있다.
역주3 柱國‧令尹‧司馬‧典令 : 柱國은 楚나라 관직으로 최고 직급. 令尹은 역시 楚나라의 관직이며 재상. 司馬는 군사 총책, 典令은 문서 및 교육 담당의 총책.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