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중산中山춘추시대春秋時代 선우국鮮虞國으로 불렸으며 중원中原의 민족과는 다른 종족인 백적白狄이 세운 나라이다. 그러나 자성子姓(동성同姓)이라고도 하며 혹 희성姬姓(와 동성)이라고도 한다. 일찍이 《좌전左傳》에 이미 나라가 여러 차례 이 선우鮮虞를 정벌한 기록이 보이며 중산中山이란 명칭은 《좌전左傳정공定公 4년에 처음 나타난다.
전국시대 중산은 지금의 호타하滹沱河 유역의 영수靈壽, 평산平山, 진현晉縣 일대를 영역으로 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중산에 대한 사료는 매우 적어 사마천司馬遷의 《사기史記》에도 따로 중산에 대한 세가世家열전列傳이 없다. 그러나 1974년 하북河北 평산平山에서 중산왕묘中山王墓가 발굴되어 명문銘文, , , 역도域圖 등이 출토되어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전국 초기(B.C.414) 중산무공中山武公(지금의 하북성河北省 진현晉縣)에 도읍을 정하였으며 한때 종주국 나라로부터 책명冊命에 의해 로 승인 받기도 하였다. 그 뒤 중산환공中山桓公영수靈壽(하북성河北省 정현定縣)로 옮겼으며 B.C.323년에는 드디어 나라, 나라와 함께 을 칭하기도 하였다. 영토가 나라, 나라와 맞닿아 많은 전쟁을 겪어야 했으며 그 때문에 한때 나라에게 망하였다가 다시 중건하였고 B.C.313년에는 선왕宣王나라 자지子之의 난을 틈타 연나라를 공격했을 때 출병하여 영토를 확장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B.C.307년부터 나라 무령왕武靈王의 연이은 침공으로 급격히 국세가 쇠락하여 결국 B.C.301년 중산군中山君나라 위협을 이겨내지 못하고 나라로 망명하여 보호를 받는 처지가 되고 말았다. 그 뒤 나라 혜문왕惠文王 4년, 나라가 남쪽으로 나라와 싸우는 틈을 이용하여 이 중산을 완전히 멸망시켜 명맥이 끊어지고 말았다.(B.C.295)
이 중산국에 대해 포표鮑彪 주에는 “중산中山은 옛 선우국鮮虞國으로 희성姬姓이다. 두우杜佑는 ‘상산常山영수靈壽 지역이 중산국中山國이며 고성故城이 있다. 성 안에 산이 있어 중산中山이라 하였다.’라 하였으며 위열왕威烈王 20년에 중산무공中山武公이 처음 세웠다.”라 하였다.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