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61. 建信君貴於趙
261. 건신군建信君나라에서 귀하게 되다
貴於趙.
건신군建信君나라에서 귀하게 되었다.
公子過趙, 趙王迎之,
나라 공자公子위모魏牟가 조나라를 지나게 되어 조왕趙王(효성왕孝成王)이 이를 맞이하여 주었다.
顧反至坐, 前有尺帛, 且令工以爲冠.
서로 인사를 나눈 후 〈위모가〉 자리에 다다랐을 때 마침 앞에 한 자 정도의 비단이 놓여 있었는데 공인工人에게 명하여 관을 만들려던 참이었다.
工見客來也, 因辟.
공인이 들어왔다가 손님이 와 있는 것을 보고 자리를 피하였다.
趙王曰:
조왕이 위모에게 말하였다.
“公子乃驅後車, 幸以臨寡人,
공자公子께서 마침내 대종待從들의 수레를 거느리고 다행히 과인을 찾아주셨습니다.
願聞所以爲天下.”
원컨대 천하의 일을 듣고 싶습니다.”
魏牟曰:
위모가 말하였다.
“王能重王之國若此尺帛, 則王之國大治矣.”
“왕께서 귀국을 이 한 척의 비단을 아끼듯 소중하게 여기신다면 왕의 나라는 크게 다스려질 것입니다.”
趙王不說, 形於顔色, 曰:
조왕은 불쾌해져 그런 기색이 얼굴에 나타나 말하였다.
不知寡人不肖, 使奉社稷, 豈敢輕國若此?”
선왕先王께서 과인이 불초한 줄 모르시고 사직을 받들도록 하셨는데, 어찌 감히 나라를 이 비단처럼 가벼이 여기겠습니까?”
魏牟曰:
위모가 말하였다.
“王無怒,
“왕께서는 노여워하지 마십시오.
請爲王說之.”
청컨대 왕 노릇으로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曰:
그리고는 말하였다.
“王有此尺帛, 何不令前以爲冠?”
“왕께서는 이 한 자 되는 비단을 가지고 어찌 측근의 낭중郎中을 시켜 을 만들지 않습니까?”
王曰:
왕이 말하였다.
“郞中不知爲冠.”
“낭중은 관 만드는 일을 모르기 때문이지요.”
魏牟曰:
위모가 말하였다.
“爲冠而敗之, 奚虧於王之國?
“낭중이 관을 만들다가 망치면 왕의 나라에 어떤 손해를 끼치게 됩니까?
而王必待工而后乃使之. 今爲天下之工, 或非也,
그런데도 왕께서는 반드시 공인工人을 불러다가 이 일을 시키시는데, 지금 천하를 재단할 일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을 경우가 혹 있습니다.
社稷爲虛戾, 先王不血食,
사직社稷은 비어 있고 선왕께 혈식血食도 바쳐지지 않습니다.
而王不以予工, 乃與幼艾.
이는 왕께서 나라 일을 그에 맞는 공인工人에게 맡기지 않고, 어려서 아무 것도 모르는 자에게 맡긴 때문입니다.
且王之先帝, 駕而驂, 以與秦角逐. 秦當時其鋒.
또 왕의 선제先帝(혜문왕惠文王)께서 서수犀首에게 수레를 몰게 하고 마복군馬服君을 수레 오른쪽에 태워 나라와 각축角逐을 벌이자 진나라는 당시 그 예봉銳鋒을 피하기에 바빴지요.
今王憧憧, 乃輦建信以與强秦角逐, 臣恐秦折王之也.”
그런데 지금 왕께서는 아무것도 모르시고 건신군建信君을 수레를 태워 강한 진나라와 각축을 벌이시니, 제가 염려하는 것은 진나라가 대왕의 그 수레 받침대를 꺾지 않을까 하는 것입니다.”
역주
역주1 建信君 : 趙나라 孝成王을 섬겼으며, 미모가 뛰어났다고 한다. 재상의 실권을 쥐었다. 263~267‧278‧281‧439장 등 참조.
역주2 魏牟 : 魏나라의 公子. 254장 참조.
역주3 先生(王) : 원문 ‘生’은 鮑彪本에 의하여 ‘王’으로 고쳤다. 先王은 즉 惠文王.
역주4 郞中 : 벼슬 이름. 宿衛. 왕을 가장 가까이에서 경호하는 임무를 맡았다.
역주5 犀首 : 公孫衍. 魏나라 사람. 犀首는 원래 魏나라 관직명. 《史記》 〈張儀列傳〉에 일부 기록이 있다. 055‧061‧062‧064‧066‧067‧071‧130장 등 참조.
역주6 馬服 : 趙나라의 公族인 馬服君 趙奢. 閼與之戰을 승리로 이끌었다.
역주7 適(避) : 鮑彪本에 의하여 ‘避’로 고쳤다.
역주8 : 輢의 假借字. 수레의 받침대 나무.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