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44. 權之難
444. 땅의 싸움
, 燕再戰不勝, 趙弗救.
땅의 싸움에서 나라가 나라에게 패배하였는데 조나라가 구원하지 않았다.
謂文公曰:
쾌자噲子 문공文公에게 말하였다.
“不如以地請合於齊,
“땅을 떼어 나라에게 주고 제나라와 연합하겠다고 하느니만 못합니다.
趙必救我.
그러면 조나라는 틀림없이 우리를 구하러 올 것입니다.
若不吾救, 不得不事.”
우리를 구하지 않았다가는 자신들도 제나라를 섬기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지요.”
文公曰: “善.” 令以地請講於齊.
문공이 ‘좋소.’ 하고는 곽임郭任을 시켜 땅을 떼어 제나라에 주어 강화를 청하도록 시켰다.
趙聞之, 遂出兵救燕.
조나라가 이를 듣고 드디어 군대를 내어 연나라를 구해 주었다.
역주
역주1 權之難 : 未詳. 權 땅은 133장에는 權이 楚나라 땅으로 되어 있으나 燕과 楚는 국경이 맞닿지 않았으니, 다른 곳이 아닌가 한다.
역주2 噲子 : 文公의 孫子.
역주3 郭任 : 燕나라 신하.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