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선왕宣王군신群臣에게 묻다
問群臣曰:
(楚) 선왕宣王이 여러 신하들에게 물었다.
“吾聞之畏也, 果誠何如?”
“내 들으니 북쪽 여러 나라들이 모두 우리의 소해휼昭奚恤을 두려워한다는데 과연 어찌된 일인가?”
群臣莫對.
신하들 누구 하나 대답을 하지 못하였다.
對曰:
강일江一이 대답하였다.
“虎求百獸而食之, 得狐.
“호랑이가 백수百獸를 찾아 잡아먹으려고 하다가 여우를 만났습니다.
狐曰:‘子無敢食我也.
그러자 여우가 ‘그대는 감히 나를 잡아먹을 수 없다.
天帝使我長百獸, 今子食我, 是逆天帝命也.
천제天帝께서 나를 백수의 우두머리로 삼았으니, 지금 그대가 나를 잡아먹는다면 이는 천제天帝의 명을 거역하는 것이 된다.
子以我爲不信, 吾爲子先行, 子隨我後, 觀百獸之見我而敢不走乎?’
그대가 내 말을 믿지 못하겠거든 내가 그대 앞에 서서 걸을 테니, 그대는 내 뒤를 따라오면서 백수들이 나를 보고 감히 달아나지 않는 놈이 있나 보라’고 하였습니다.
虎以爲然, 故遂與之行. 獸見之皆走.
호랑이는 그렇다고 여기고는 드디어 함께 가는데 만나는 짐승마다 보고는 모두 달아나는 것이었습니다.
虎不知獸畏己而走也, 以爲畏狐也.
이 호랑이는 짐승들이 자기를 무서워해서 달아나는 줄을 모르고, 여우를 무서워해서 그런 줄로 여긴 것입니다.
今王之地方五千里, 帶甲百萬, 而專屬之昭奚恤;
지금 왕의 국토가 5천 리, 군사가 1백만 명이나 되면서 이를 전적으로 소해휼에게 맡겨 놓고 계십니다.
故北方之畏奚恤也, 其實畏王之甲兵也, 猶百獸之畏虎也.”
그 때문에 북방 여러 나라들이 소해휼을 두려워하는 것인데, 실은 왕의 갑병甲兵을 두려워하는 것으로서 백수가 호랑이를 두려워하는 것과 같습니다.”
역주
역주1 172. 荊宣王問群臣 : 이 장은 고사성어 狐假虎威의 출전이며 《大事記》, 《十二國史》, 《新序》 〈雜事 二〉, 《尹文子》, 《春秋後語》 등에도 널리 실려 있다.
역주2 : 楚나라의 본래 이름, 荊蠻.
역주3 宣王 : 이름은 良夫, 楚 懷王의 祖父.
역주4 北方 : 楚나라의 북쪽에 위치한 齊‧趙‧韓‧魏 등의 나라.
역주5 昭奚恤 : 즉 昭獻. 《史記》에는 昭魚로 되어 있다. 당시 楚나라의 相.
역주6 江一 : 江乙, 江尹이라고도 표기한다. 본래 魏나라 사람으로 楚나라에 와서 벼슬하고 있었는데, 計謀에 뛰어났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