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관연管燕제왕齊王에게 죄를 얻다
得罪齊王, 謂其左右曰:
관연管燕제왕齊王에게 죄를 얻자 그 좌우에게 말하였다.
“子孰而與我赴諸侯乎?”
“그대들 중에 누가 나와 함께 다른 제후에게 가겠는가?”
左右嘿然莫對.
좌우는 침묵만 지킬 뿐, 아무 대답이 없었다.
管燕連然流涕曰:
이에 관연은 줄줄 눈물을 흘리며 말하였다.
“悲夫!
“슬프도다!
士何其易得而難用也?”
선비란 어찌 얻기는 쉬운데 쓰기는 어려운가?”
對曰:
전수田需가 대꾸하였다.
“士三食不得饜, 而君鵝鶩有餘食; 下宮糅羅紈, 曳綺縠, 而士不得以爲緣.
“군의 식객 선비들은 하루 세 끼도 배불리 먹지 못하는데 거위나 오리들은 오히려 먹이가 남아돌고, 후궁들은 각종 비단옷을 입고 치맛자락을 끌고 다니는데 선비들은 옷 가장자리를 꾸미지 못하는 형편입니다.
且財者君之所輕, 死者士之所重,
게다가 재물은 께서 가볍게 여기는 바이지만 죽음은 선비들이 중하게 여기는 바입니다.
君不肯以所輕與士, 而責士以所重事君, 非士易得而難用也.”
그런데 께서는 가볍게 여기는 재물은 선비들에게 주려 하지 않으면서 선비들이 중히 여기는 목숨을 바쳐 군을 섬기기를 책임 지우시니, 선비는 얻기 쉬우나 쓰기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역주
역주1 156. 管燕得罪齊王 : 이 장은 《新序》 〈雜事 二〉, 《韓詩外傳》 卷七, 《說苑》 〈尊賢〉篇에 전재되어 있으며, 그 외에 《藝文類聚》 91, 《意林》 1, 《文選》 〈別賦〉註, 〈廣絶交論〉註, 〈苦熱行〉註‧《太平御覽》 719, 《羣書治要》 등에 널리 실려 있다.
역주2 管燕 : 전국 때 齊나라의 신하. 宋燕, 宗衛로 된 책도 있으며 齊나라의 相을 지냈다.
역주3 田需 : 齊의 공족. 일찍이 魏나라의 재상을 지냈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