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 合從相聚於趙, 而欲攻秦.
秦相應侯曰:
“王勿憂也,
請令廢之.
秦於天下之士非有怨也,
相聚而攻秦者, 以己欲富貴耳.
王見大王之狗,
臥者臥, 起者起, 行者行, 止者止, 毋相與鬪者; 投之一骨,
輕起相牙者,
何則?
有爭意也.”
於是載音樂, 予之五十金, 居, 高會相與飮,
謂:
人誰來取者?”
於是其謀者固未可得予也, 其可得與者與之, 昆弟矣.
“公與秦計功者,
不問金之所之, 金盡者功多矣.
今令人復載五十金隨公.”
唐雎行, 行至武安, 散不能三千金, 天下之士, 大相與鬪矣.


천하天下의 선비들
천하天下사인士人들이 합종合從을 위하여 나라에 모여 나라를 공격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그러자 나라 재상 응후應侯가 〈소왕昭王에게〉 말하였다.
“왕께서는 걱정하지 마십시오.
청컨대 제가 이를 폐기되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진나라는 천하의 사인士人들에게 원한을 산 적이 없습니다.
서로 모여 우리 진나라를 공격하자고 하는 것은 자기가 이를 통해 부귀해지고 싶어서 그런 것일 뿐입니다.
대왕께서 기르고 계신 개를 보십시오.
그 개들은 누워있거나 일어서거나 걷거나 서 있거나 서로 싸우려 들지 않지만 일단 뼈다귀 하나를 던져 줘 보십시오.
그러면 벌떡 일어나 이빨을 드러내고 으르렁거릴 것입니다.
왜 그렇습니까?
쟁탈하려는 뜻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는 당저唐雎에게 악대樂隊와 5천 금을 수레에 실어 주며 나라 무안武安으로 가서 큰 잔치를 벌여 함께 술을 마시게 하였다.
당저가 말하였다.
한단邯鄲 사람 중에 누가 와서 이 금을 차지할까?”
이에 당저는 그 일을 도모하던 자로서 줄 만한 이가 아닌 경우와 금을 줄 만한 자를 구분하여 그에 맞게 돈을 뿌려 그들과 더불어 형제처럼 사귀었다.
〈그 후 범저는 당저에게 이렇게 말했다.〉
“그대는 나라를 위해 만 세워 주면 된다. 금을 누구에게 주었는지에 대해서는 불문에 붙이겠으며 그 금을 다 쓰는 것이 곧 공이 많은 것이다.
지금 내가 다시 5천 금을 다른 사람을 시켜 뒤따라 보내겠다.”
과연 당저가 떠나 무안에 이르러 미처 3천 금도 쓰기 전에 천하의 책사策士들이 서로 다투게 되었다.


역주
역주1 088. 天下之士 : 134‧232‧257장 등 참조. 長平之戰이 일어나기 전의 이야기이다. 以骨投狗 고사의 출전이 이 장이다.
역주2 天下之士 : 여기서 말한 天下는 山東 여섯 나라를 말한다. 士는 策士‧謀士‧外交家, 說客을 가리킨다.
역주3 唐雎 : 戰國 때 魏나라 사람. 흔히 唐且로 더 많이 알려졌다.
역주4 武安 : 趙나라 읍. 지금의 河南省 武安縣.
역주5 邯鄲 : 趙나라의 도읍. 지금의 河北省 邯鄲縣.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