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63. 或謂建信
263. 어떤 이가 건신군建信君에게 말하다
或謂建信:
어떤 이가 건신군建信君에게 말하였다.
“君之所以事王者, 色也. 䒿之所以事王者, 知也.
“그대가 임금을 섬기게 된 것은 (미모) 때문이요, 이 임금을 섬기게 된 것은 지혜 때문입니다.
色老而衰, 知老而多.
색은 늙을수록 쇠해지지만 지혜는 늙을수록 많아집니다.
以日多之知, 而逐衰惡之色, 君必困矣.”
날로 많아지는 지혜를 날로 쇠잔해지는 추한 모습으로 경쟁하려 하시니, 그대는 틀림없이 곤액에 빠지고 말 것입니다.”
建信君曰:
건신군이 말하였다.
“奈何?”
“어찌하면 좋겠는가?”
曰:
그가 말하였다.
“並驥而走者, 五里而罷; 乘驥而御之, 不倦而取道多.
같은 명마를 같이 따라 뛰어 봤자 5리도 못 가서 지치고 말지만, 그 기를 타고 몰게 되면 피곤하지도 않을 뿐더러 멀리까지 갈 수 있습니다.
君令葺乘獨斷之車, 御獨斷之勢,
그러니 그대는 로 하여금 자기 독단적으로 수레를 몰게 하고 독단적으로 세력을 부리도록 하십시오.
以居邯鄲; 令之內治國事, 外刺諸侯,
그리고 그를 서울 한단邯鄲에 머물게 하면서 안으로는 국사를 마음대로 휘젓게 하고, 밖으로는 다른 제후들에게 횡포를 부리도록 자극하십시오.
則葺之事有不言者矣.
그러면 그가 하는 일에 누구도 말을 하지 못할 것입니다.
君因言王而重責之,
그대는 이 일을 왕에게 고하여, 중히 문책하게 하십시오.
葺之軸今折矣.”
그러면 의 바퀴는 지금 당장 부러지고 말 것입니다.”
建信君再拜受命,
건신군은 그에게 재배하고 명에 따르겠다고 하였다.
入言於王, 厚任葺以事能, 重責之. 未期年而葺亡走矣.
곧 임금에게 가서 그에게 중요한 일을 맡기고 〈실수가 있자〉 무겁게 문책하게 하였더니, 1년이 못 되어 그는 도망가고 말았다.
역주
역주1 : 高誘 注에 ‘蓇’이라 하였다. 음은 ‘골’ 혹 ‘기’인지 확실치 않으며, 또는 ‘葺(용)’과 같은 글자라고 하기도 한다.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