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80. 풍기馮忌조왕趙王을 뵙기를 하다
馮忌請見趙王, 見之.
풍기馮忌조왕趙王(효성왕孝成王)을 만나 보기를 청하자 행인行人이 이를 만나게 해 주었다.
馮忌接手免首, 欲言而不敢.
풍기가 손을 모으고 고개를 떨어뜨린 다음 무슨 말을 하고 싶으나 감히 꺼내지 못하는 태도를 보였다.
王問其故, 對曰:
왕이 그 까닭을 묻자 대답하였다.
“客有見人於者,
“어떤 손님이 복자服子에게 다른 사람을 소개하여 만나도록 주선하였습니다.
已而請其罪. 服子曰: ‘公之客獨有三罪;
조금 후 를 청했더니, 복자가 말하기를 ‘그대가 〈소개한〉 손님은 세 가지 잘못을 내게 범하였소.
望我而笑, 是狎也;
나를 바라보고 웃었으니, 이는 나를 너무 가볍게 친[]하려는 뜻이오.
談語而不稱師, 是倍也;
다음은 말을 하면서 선생님[]이라는 존칭을 쓰지 않았으니, 이는 나를 배반[]한 것이오.
交淺而言深, 是亂也.’
세 번째는 깊게 사귀지 않은 만남인데, 깊은 말을 하였으니, 이는 분수가 맞지 않은[] 것이오.’라는 것이었습니다.
客曰:
그러자 소개한 자가 이렇게 응대하였습니다.
‘不然.
‘그렇지 않습니다.
夫望人而笑, 是和也; 言而不稱師, 是庸說也; 交淺而言深, 是忠也.
바라보고 웃은 것은 온화[]하다는 뜻이요, 말을 나누면서 라고 부르지 않은 것은 서로 편안하게 대화하겠다는 뜻이며, 교류가 깊지 않은데 심각한 문제를 거론하였다는 것은 이 있다는 뜻입니다.
昔者, 堯見舜於草茅之中, 席隴畝而廕庇桑, 陰移而授天下傳.
옛날 임금은 초모草茅 속에 을 만나 밭두둑을 자리로 하였다가 뽕나무를 그늘로 삼아 해가 기울도록 의견을 나누어 보고, 천하를 그에게 전수해 주었습니다.
而干, 姓名未著而受.
이윤伊尹정조鼎俎를 짊어지고 을 만나자고 청하여 이름이 알려지기 전에 그를 삼공三公의 높은 자리를 받아 들였습니다.
使夫交淺者不可以深談, 則天下不傳, 而三公不得也.’”
만약 교류가 깊지 않기 때문에 깊은 말을 나누어서는 안 된다고 한다면 천하는 에게 전해질 수 없었을 것이며, 삼공三公도 이윤에게 주어지지 않았을 것이오.’라고 하였다고 합니다.”
趙王曰: “甚善.”
조왕은 이를 듣고 ‘매우 좋은 말이오.’라고 하였다.
馮忌曰:
풍기가 말하였다.
“今外臣交淺而欲深談可乎?”
“지금 외지 출신인 제가 임금과 교류도 깊지 않은데, 깊은 말을 드려도 되겠습니까?”
王曰: “請奉敎.” 於是馮忌乃談.
왕이 ‘가르침을 받들겠습니다.’라 하니, 풍기는 이야기를 시작하였다.
역주
역주1 : 본문의 일부 고사는 《淮南子》 〈齊俗訓〉에도 실려 있다.
역주2 行人 : 고대의 임금 안내자. 또는 외교 담당관.
역주3 服子 : 服은 ‘宓’의 가차자로 宓子賤의 고사이다.
역주4 伊尹 : 湯을 도와 夏의 桀을 친 인물.
역주5 鼎俎 : 세 발 솥과 도마.
역주6 : 商의 시조. 고대 五帝의 하나.
역주7 三公 : 商나라 때의 최고 관직.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