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17. 蘇代爲田需說魏王
317. 소대蘇代전수田需를 위하여 위왕魏王에게 유세하다
爲田需說曰:
소대蘇代전수田需를 위하여 위왕魏王에게 유세하였다.
“臣請問文之爲魏, 孰與其爲齊也?”
“신이 청하여 여쭙건대, 전문田文이 이 나라를 위하는 것과 〈자기 고국인〉 나라를 위하는 것 중 어느 것이 비중이 크겠습니까?”
王曰:
왕이 말하였다.
“不如其爲齊也.”
“〈우리 위나라를 위함이〉 제나라 위함만 못하겠지요.”
“衍之爲魏, 孰與其爲韓也?”
“그렇다면 공손연公孫衍은 위나라를 위함이 〈자기 고국인〉 나라를 위하는 것과 어떠하겠습니까?”
王曰:
왕이 말하였다.
“不如其爲韓也.”
“한나라를 위함만 못하겠지요.”
而蘇代曰:
소대가 말하였다.
“衍將右韓而左魏, 文將右齊而左魏.
“공손연은 한나라를 중히 여기면서 위나라를 낮게 보고, 전문은 제나라를 중히 여기면서 위나라를 낮추고 있습니다.
二人者, 將用王之國, 擧事於世, 中道而不可, 王且無所聞之矣.
이 두 사람은 장차 왕의 나라에 쓰여 세상 일을 하면서 중도中道를 지키기란 불가능하며 왕께서는 그런 일을 듣지도 못하게 됩니다.
王之國雖滲, 樂而從之, 可也?
그래서 왕의 나라는 물에 젖듯이 조금씩 먹혀 들어가는 데도 즐겨 그들을 따르고 있으니 어찌된 일입니까?
王不如舍需於側, 以稽二人者之所爲.
왕께서는 전수를 곁에 두고 두 사람이 하는 일을 모두 점검하느니만 못합니다.
二人者曰: ‘需非吾人也,
두 사람은 ‘전수는 우리 편이 아니다.
吾擧事而不利於魏, 需必挫我於王.’ 二人者必不敢有外心矣.
내가 일을 하다가 위나라에 불리한 결정을 하면, 전수는 틀림없이 나의 잘못을 왕에게 일러 나를 꺾어버릴 것이다.’라고 하면서 두 사람 누구도 감히 다른 뜻을 품지 않을 것입니다.
二人者之所爲之. 利於魏與不利於魏, 王厝需於側以稽之, 臣以爲身利而便於事.”
이로써 두 사람이 하는 일이 위나라에 이로운지, 불리한지를 왕께서는 전수를 곁에 두고 점검시키시면, 저는 스스로에게도 유리할 뿐만 아니라 일 처리에도 편할 것이라고 여깁니다.”
王曰: “善.” 果厝需於側.
이에 왕은 ‘옳다.’하고는 과연 전수를 곁에 두었다.
역주
역주1 蘇代 : 蘇代가 魏王에게 유세한 것은 B.C.324년이다.
역주2 魏王 : 魏 惠王. 《史記》에는 哀王으로 되어 있다.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