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소진蘇秦나라로부터 나라로 가다
소진蘇秦나라에서 나라로 가서 화장남문華章南門에서 왕을 뵈었다.
曰:
제왕齊王이 말하였다.
“嘻!
“아!
子之來也.
그대 어서 오시오.
秦使致帝, 子以爲何如?”
나라에서 위염魏冉을 사신으로 보내 제호帝號를 보내왔는데, 그대는 어떻게 생각하오?”
對曰:
소진이 대답하였다.
“王之問臣也卒, 而患之所從生者微.
“왕께서 저에게 물으심이 너무 갑작스러워서 어떤 근심거리가 뒤따를지 알 수 없군요.
今不聽, 是恨秦也; 聽之, 是恨天下也.
그러나 지금 그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에게 원한을 사게 되고, 들어주면 천하 제후들에게 원한을 사게 됩니다.
不如聽之以卒秦,
그러니 진나라의 말을 따라서 진나라가 일을 마무리하도록 하느니만 못합니다.
勿庸稱也以爲天下. 秦稱之, 天下聽之, 王亦稱之,
우리 제나라는 를 칭하지 말아 천하의 인심을 얻은 다음, 진나라가 를 일컬어서 천하 제후가 거기에 따르면 왕 역시 를 칭하면 됩니다.
先後之事, 帝名爲無傷也;
이는 시간의 선후 문제일 뿐 ‘’라는 이름에는 아무런 손상이 없습니다.
秦稱之, 而天下不聽, 王因勿稱,
진나라가 칭제稱帝하였는데 천하가 따르지 않는다면 왕은 그냥 쓰지 않으면 됩니다.
其於以收天下, 此大資也.”
그렇게 하면 오히려 천하의 마음을 얻는 큰 밑천이 됩니다.”
역주
역주1 157. 蘇秦自燕之齊 : B.C.288년 秦나라는 齊나라와 連橫을 회복할 목적으로 秦 昭王이 스스로를 西帝, 齊나라 湣王을 東帝로 칭하자고 제의한 것이다. 《史記》 〈田敬仲完世家〉에도 실려 있는데, 蘇秦이 蘇代로 되어 있다. 또 《史記》 〈魏世家〉에도 관련된 내용이 실려 있다.
역주2 蘇秦自燕之齊 : 《史記》에는 蘇代自燕來로 되어 있다. 이는 周 赧王 27년(B.C.288)의 일로 이때는 蘇秦이 죽은 지 이미 30년 후의 일이므로 蘇代가 맞을 듯하다.
역주3 華章南門 : 齊나라의 도읍인 臨淄의 성문 이름. 《史記》에는 章華東門으로 되어 있다.
역주4 齊王 : 齊 湣王. 그의 재위 36년에 있었던 일.
역주5 魏冉 : 秦 穰侯. 당시 승상으로 齊나라에 사신으로 와서 稱帝를 요구하였다. 그 후 秦나라가 먼저 칭제한 2개월 후 齊나라가 東帝라 칭하지 않자 秦나라도 帝號를 버리고 다시 稱王하였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