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91. 서문표西門豹 땅의 이 되다
令, 而辭乎魏文侯.
서문표西門豹업현鄴縣의 현령이 되어 문후文侯에게 부임 인사를 하게 되었다.
文侯曰:
문후가 말하였다.
“子往矣, 必就子之功, 而成子之名.”
“그대는 가서 반드시 공을 세워 이름을 이루시오.”
西門豹曰:
서문표가 말하였다.
“敢問就功成名, 亦有術乎?”
“감히 여쭙겠습니다. 공을 세우고 이름을 이룸에는 역시 어떤 기술이 있습니까?”
文侯曰:
문후가 말하였다.
“有之.
“있지요.
夫鄕邑老者而先受坐之, 士子入, 而問其賢良之士而師事之,
무릇 〈그곳에 가〉 그 마을의 노인들이 오면 먼저 자리를 내어 앉도록 하며, 공부하는 선비들이 오면 현량한 선비를 물어 그를 스승으로 모시시오.
求其好掩人之美而揚人之醜者而參驗之.
그리고 남의 미덕美德은 덮어두고 남의 잘못을 들추어내기를 좋아하는 자들은 잘 참고하여 알아보시오.
夫物多相類而非也,
대개 물건이란 서로 닮은 것 같으나 진짜가 아닌 경우가 많소.
幽莠之幼也似禾, 之黃也似虎, 白骨疑象, 類玉,
유유幽莠는 어릴 때 벼이삭처럼 보이고, 여우驪牛는 마치 호랑이처럼 보이며, 또 백골白骨상아象牙 같으며, 무부武夫는 옥돌처럼 보이지요.
此皆似之而非者也.”
이는 모두가 비슷하게 닮았지만 진짜가 아닌 것들입니다.”
역주
역주1 : 이 일은 B.C.421년의 사건이며, 《史記》 〈魏世家〉에도 관련 기록이 실려 있다.
역주2 西門豹 : 魏 文侯를 도와 鄴縣을 크게 다스렸던 인물. 특히 그곳에서 무당이 河神을 믿고 백성의 재물을 갈취하는 迷信을 타파한 일로 유명하였다. 《史記》 〈魏世家〉, 〈滑稽列傳〉 참조.
역주3 : 魏나라 땅. 지금의 河南省 臨漳縣.
역주4 驪牛 : 흑황색 황소.
역주5 武夫 : 珷玞, 碔砆로도 쓰며 약재로 사용된다. 미옥처럼 보이는 광석의 일종.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