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95. 魏公叔痤爲魏將
295. 나라 공숙좌公叔痤나라 장수가 되다
爲魏將, 而與韓‧趙戰, 禽.
나라 공숙좌公叔痤가 위나라의 장수가 되어 나라‧나라와 회북澮北에서 전투를 벌여 악조樂祚를 사로잡았다.
魏王說, 迎郊, 以賞田百萬祿之.
위왕魏王(혜왕惠王)은 기쁜 나머지 교외에서 나가 맞이하여 백만록百萬祿에 해당하는 전지田地를 상으로 주었다.
公叔痤反走, 再拜辭曰:
공숙좌는 되돌아와서 재배하며 사양하였다.
“夫使士卒不崩, 直而不倚, 撓揀而不辟者, 此餘敎也, 臣不能爲也.
“무릇 사졸들이 붕괴되지 않게 하고 곧바로 내달아 흩어지지 않게 하며 적의 공격을 피하지 않게 한 이것은 바로 오기吳起의 가르침이었지 저는 그럴 만한 능력이 없었습니다.
前脈形地之險阻, 決利害之備. 使三軍之士不迷惑者, 之力也.
또 앞 지형의 험조險阻를 살펴 그에 맞는 이해利害의 준비를 결정하여 삼군三軍으로 하여금 미혹迷惑에 빠지지 않게 한 이것은 파녕巴寧찬양爨襄의 힘입니다.
縣賞罰於前, 使民昭然信之於後者, 王之明法也.
그런가 하면 앞에서는 상벌을 분명히 밝혀 주고 백성들로 하여금 뒤에서는 뚜렷한 믿음을 갖도록 한 이것은 바로 대왕의 명법明法입니다.
見敵之可也鼓之, 不敢怠倦者, 臣也.
적을 보고 이길 수 있다는 판단으로 북을 쳐서 감히 태만하거나 게으르지 않게 하는 것이 저의 능력일 뿐입니다.
王特爲臣之右手不倦賞臣, 何也?
왕께서는 특별히 저의 북 치는 오른손이 게으르지 않았다고 하여 상을 내리시니 도리에 맞겠습니까?
若以臣之有功, 臣何力之有乎?”
저에게 공이 있다고 하시지만 과연 무슨 공이 있겠습니까?”
王曰: “善.” 於是索吳起之後, 賜之田二十萬. 巴寧‧爨襄田各十萬.
왕은 ‘훌륭하오.’라 말하고는 오기의 후손을 찾아 20만의 전록田祿을 내려 주고, 파녕과 찬양에게는 각각 10만의 토지를 하사하였다.
王曰:
왕이 말하였다.
“公叔豈非長者哉!
“공숙좌를 어찌 훌륭한 장자長者라고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旣爲寡人勝强敵矣, 又不遺賢者之後, 不揜能士之迹,
이미 과인을 위해 강한 적을 이기고도 옛 어진 이들의 후손도 빠뜨리지 않으며, 또 능력 있는 용사들의 공적을 덮어두지 않았다.
公叔何可無益乎?”
이러한 공숙좌에게 어찌 상급을 더 보태지 않을 수 있으랴?”
故又與田四十萬, 加之百萬之上, 使百四十萬.
그리하여 다시 40만의 토지를 보태어 본래의 1백만에 1백40만이 되게 해 주었다.
曰: 『聖人無積, 盡以爲人,
그러므로 노자老子의 말에 ‘성인은 자신을 위해 축적蓄積함이 없이 모두 남의 것으로 여긴다.
己愈有;
그 때문에 자신은 더욱 소유하게 된다.
旣以與人, 己愈多.』 公叔當之矣.
또 이미 모두 남에게 주기 때문에 자신은 갈수록 많아지는 것이다.’라고 하였는데 공숙좌가 바로 이에 해당한다.
역주
역주1 公叔痤 : 魏나라 장수. 《史記》 〈商君列傳〉에 商鞅을 높이 보았던 인물. 296장 참조.
역주2 澮北 : 澮水의 북쪽. 澮水는 지금의 山西省 翼城縣에서 발원하여 絳縣, 曲沃을 거쳐 汾水로 유입되었다.
역주3 樂祚 : 趙나라 장수.
역주4 吳起 : 兵法家. 衛나라 사람. 用兵에 능하였으며, 처음에 魯나라 장수가 되어 齊나라를 격파하였으며, 다시 魏나라 장수가 되었다. 후에 楚로 가서 재상이 되었고, 楚나라 귀족들에게 미움을 받아 참살당하였다.
역주5 巴寧‧爨襄 : 둘 모두 魏나라의 장수인 듯하다.
역주6 老子 : 李耳. 《史記》 〈老莊申韓列傳〉 참조. 인용된 구절은 《老子》 81장이다.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