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40. 단산段産신성군新城君에게 말하다
단산段産이 〈나라 재상〉 신성군新城君에게 말하였다.
“夫宵行者能無爲姦, 而不能令狗無吠己.
“밤에 다니는 자는 결코 나쁜 짓을 하지 않아도 개가 짖지 않도록 막을 수 없습니다.
今臣處郞中, 能無議君於王, 而不能令人毋議臣於君.
지금 제가 낭중郎中 벼슬에 있기 때문에 그대에 대한 비방이 임금에게 들어가지 못하게 해드릴 수는 있으나 그대에게 저를 나쁘게 말하지 못하게는 하지 못합니다.
願君察之也.”
원컨대 그대는 살펴 주시기 바랍니다.”
역주
역주1 : 이 장은 350장의 異傳이다.
역주2 段産謂新城君 : 段産은 韓나라의 郎中(?). 新城君은 秦 昭王의 어머니인 宣太后의 이복동생. 《史記》 〈韓世家〉에는 羋戎 (084‧085‧105‧215‧412장)이라 하였다.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