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1)

안씨가훈(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여기서의 ‘문장文章’은 ‘문학文學’과 동의어同義語로 보아도 좋다. 문학에 대한 안지추顔之推 자신의 견해를 밝히면서, 문학 방면에서 후손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여러 가지 사항들을 제시하였다.
먼저 안지추顔之推문학관文學觀은 모든 형식의 문장이 유가儒家 경전인 오경五經에 그 원류를 두고 있다는 이른바 종경론宗經論을 바탕으로 하여, 문학의 예술적 가치보다는 실용적인 가치와 도덕 수양의 도구적 가치를 중시하는 입장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아울러 역대 작가들의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작가들은 경박한 행동에 빠지기 쉬운 경향[文人輕薄論]이 있다고 하면서, 그 중요한 원인 중의 하나가 창작과정의 특성에 있다고 보았다. 아울러 문학적 재능의 선천적인 측면을 강조하며 천재론天才論을 주장하였고, 또 수사修辭에 치우치는 당시의 경향을 비판하며 내용과 형식의 조화를 강조한 문질병중론文質竝重論의 입장에 섰다.
가훈家訓이라는 한계로 말미암아 안지추顔之推의 문학론이 《문심조룡文心雕龍》 같은 체계적인 문학이론서는 못 되지만, 심약沈約삼이론三易論을 소개하고 문학을 경시한 양웅揚雄을 비판하였으며, 용사用事 문제 같은 창작상의 주의할 점을 제시하고, 구체적인 작품에 대한 평까지 시도하였다는 점에서, 중국문학비평사상中國文學批評史上 소홀히 할 수 없는 자료적 가치를 지니는 부분이다.

안씨가훈(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