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2)

안씨가훈(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죽은 소의 앙갚음1
15. 죽은 소의 앙갚음1
梁孝元在時, 有人爲縣令, 經劉敬躬亂, 縣廨被焚, 寄寺而住。
양 원제梁 元帝강주江州에 있을 적에 어떤 사람이 망채현望蔡縣현령縣令이 되었는데, 유경궁劉敬躬의 난을 겪으며 의 관아가 불타 사찰에 기탁하여 거주하고 있었다.
民將牛酒作禮, 縣令以牛繫刹柱, 屛除, 鋪設床坐, 於堂上接賓。
백성들이 소와 술을 가지고 예를 표하자, 현령은 소를 사찰 기둥에 매어놓은 채, 불상佛像을 가리고 상을 펴서 자리를 마련하고서 법당法堂에서 손님들을 맞이하였다.
未殺之頃, 牛解, 徑來至階而拜, 縣令大笑, 命左右宰之。
소를 채 잡기 전에 소가 풀려서 바로 섬돌 앞까지 와 절을 하였는데, 현령은 그냥 크게 웃고서 측근들에게 소를 잡으라고 명하였다.
飮噉醉飽, 便臥簷下。
실컷 먹고 마셔 배가 불러지고 취기가 돌자, 그대로 처마 밑에 누워 잠이 들었다.
稍醒而覺體痒, 爬搔, 因爾成癩, 十許年死。
잠시 뒤에 깨어나니 몸이 가려워서 두드러기를 긁었는데, 그 일로 문둥이가 되어 10여 년을 앓다 죽었다.
역주
역주1 江州 : 지금의 江西省 九江市 일대의 옛 지명이다. 본서 제6 〈風操〉편 2 주 9) 참조.[역자]
역주2 望蔡 : 《宋書》 〈州郡志〉의 ‘豫章太守’條 아래에 望蔡縣이 나오는데, 漢 靈帝 中平 연간에 汝南 上蔡의 백성들을 나누어 이곳으로 이주시키고 縣을 만들어 이름을 上蔡라 하였는데, 晉 武帝 太康 원년에 이름을 바꾸었다.[趙曦明]
豫章郡에 속하던 옛 縣名으로 지금의 江西省 上高縣 일대이다.[역자]
역주3 形像 : 佛像을 말한다.[역자]
역주4 隱疹 : 《玉篇》에 “癮疹은 피부 바깥이 약간 부어오르는 것이다.”라 하였다.[盧文弨]
두드러기이다. 癮疹으로 된 판본도 있다.[역자]

안씨가훈(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