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1)

안씨가훈(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상스러운 呼稱
8. 상스러운 呼稱
, 今世愚人遂以相戱, 或有指名爲者。
옛날 유문요劉文饒(劉寬)는 하인에게도 차마 짐승이라는 말로 꾸짖지는 못했는데, 오늘날 어리석은 이들은 이것으로 서로 희롱을 하고, 때로는 지명을 해서 ‘돼지[豚]’니 ‘소[犢]’니 하는 식으로 부르는 이들도 있다.
有識傍觀, 猶欲掩耳, 況當之者乎?
지각 있는 사람이라면 옆에서 보다가도 귀를 막고 싶을 지경인데, 하물며 그렇게 불리는 사람이야 오죽하겠는가?
역주
역주1 昔劉文饒不忍罵奴爲畜産 : 《後漢書》 〈劉寬傳〉에 “劉寬은 字가 文饒였다. 일찍이 손님을 맞이하여 노복에게 술을 사오게 했더니, 한참을 돌아다니다가 크게 취해 돌아왔다. 손님은 그 꼴을 참지 못해 ‘짐승 같은 놈’이라고 욕을 했다. 劉寬은 사람을 시켜 노복을 살피게 하고, 분명 자살을 할 것이라 걱정하면서 말하기를 ‘이자는 사람인데 짐승이라 욕을 했으니, 나는 그가 죽을까 두렵소.’라고 했다.” 하였다.[趙曦明]
역주2 豚犢(독) : 돼지새끼와 소새끼이다. 여기서는 사람을 가축에 빗대어 부르는 말이다.[역자]
역주3 : 독

안씨가훈(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