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1)

안씨가훈(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兄弟와 남의 차이
2. 兄弟와 남의 차이
二親旣歿, 兄弟相顧, 當如形之與影, 聲之與響。
양친兩親이 돌아가시고 나면 형제가 서로 돌보기를, 마치 형체에 그림자가 따르고 소리에 메아리가 따르듯 하여야 한다.
愛先人之, 惜己身之分氣, 非兄弟何念哉?
선친先親께서 남겨주신 몸을 아끼고 자신과 를 나눈 이를 사랑하는 일을, 형제가 아니면 누가 생각하랴?
兄弟之際, 異於他人, ,
형제 사이는 남남과는 달라서 바라는 게 많으니 원망하기 쉽지만, 관계가 가까우니 쉬이 풀어진다.
譬猶居室, 一穴則塞之, 一隙則塗之, 則無頹毁之慮,
비유를 하자면 집과 같아서, 구멍 하나가 생길 때 틀어막고 틈 하나가 생길 때 흙으로 바르면, 무너져 못 쓰게 될 염려는 없다.
, , 壁陷楹淪, 無可救矣。
만약에 참새와 쥐가 사정없이 쪼아 갉아먹어도 개의치 않고 비바람이 들이쳐도 막지 않아서, 벽이 무너지고 기둥이 잠기게 되면, 어찌 할 수가 없게 된다.
僕妾之爲雀鼠, 妻子之爲風雨, 甚哉!
하인과 첩은 참새나 쥐와 같고 아내와 자식은 비바람과 같아서 〈이들이 형제간의 우애를 해침이〉 대단하도다!
역주
역주1 遺體 : 〈부모가〉 남기신 몸, 즉 형제를 뜻한다.[역자]
역주2 望深則易怨 : 望은 책망이다. 아우는 자신에 대한 형의 사랑이 충분하지 않다고 책망하고, 형은 자신에 대한 아우의 공경이 충분하지 않다고 책망하는데, 책망이 심해지면 쉽게 원망이 생겨난다.[盧文弨]
역주3 地親則易弭 : 관계가 가까우면 情이 가까워서 원망은 비록 쉽게 일어나지만 그래도 쉽게 그칠 수가 있다. 孟子가 이른바 “노여움을 감추지 않고, 원망을 쌓아두지 않는다.”라고 한 것이 이것이다. 《詩經》 〈小雅 沔水〉의 傳에서 “弭는 그친다는 뜻이다.”라 하였다.[盧文弨]
弭는 ‘渳’자가 잘못된 것으로 틈[釁]이라는 뜻이다.[王國維]
여기서 地는 ‘관계, 입장’의 뜻이다.[역자]
역주4 雀鼠之不卹 : 雀鼠는 〈行露〉 시에 근거한 것이다.[趙曦明]
《詩經》 〈召南 行露〉는 다음과 같다. “누가 참새더러 부리가 없다 했소? 무엇으로 우리 집 지붕을 뚫었겠소? 누가 그대더러 室家의 禮가 없다고 했소? 어찌 나를 獄事에 불러들였겠소? 나를 옥사에 불러들였으나 실가의 예는 부족하오. 누가 쥐더러 이빨이 없다 했소? 무엇으로 우리 집 담을 뚫었겠소? 누가 그대더러 실가의 예가 없다고 했소? 어찌 나를 訟事에 불러들였소? 나를 송사에 불러들였으나, 나는 그대에게 시집가지 않으리.”[王利器]
참새와 쥐가 집을 뚫고 갉아먹어도 개의치 않는다는 말이다.[역자]
역주5 風雨之不防 : 風雨는 〈鴟鴞〉 시에 근거한 것이다.[趙曦明]
《詩經》 〈豳風 鴟鴞〉에서 “내 집은 흔들흔들, 비바람에 흔들린다.”라고 하였다.[王利器]
비바람이 들이쳐도 막지 않는다는 말이다.[역자]

안씨가훈(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