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2)

안씨가훈(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立身揚名이 진정한 효도
4. 입신양명立身揚名이 진정한 효도
孔子之葬親也, 云:
공자孔子께서 양친兩親을 묻으시며, “옛날에는 묘를 만들면서 봉분을 하지 않았지만,
丘東西南北之人也, 不可以弗也。” 於是封之崇四尺。
나는 동서남북으로 돌아다니는 사람이니 표지를 해놓지 않을 수 없다.”라고 말씀하시고서 흙을 돋우셨는데, 높이가 넉 자였다.
然則君子應世行道, 亦有不守墳墓之時, 況爲所逼也!
그러니 군자君子가 세상사에 응하여 도리를 실행하다 보면 아무래도 산소를 지키지 못할 때도 있는 법, 하물며 일에 쫓겨 바쁠 때야 더 말할 나위 있으랴!
吾今羈旅, , 竟未知何鄕是吾葬地, 唯當氣絶, 便埋之耳。
나는 지금 객지에서 떠도는 뜬구름 같은 신세라 내가 묻힐 곳이 어디가 될지 끝내 알 수가 없으니, 숨이 끊어지는 곳에 그냥 묻으면 된다.
汝曹宜以傳業揚名爲務, 不可顧戀朽壤, 以取堙沒也。
너희들은 마땅히 전해오는 가업家業으로 양명揚名하는 일에 힘쓸 것이며, 썩은 흙에 〈지나지 않는 부모의 무덤에〉 연연하다가 〈이름도 못 내고〉 인멸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역주
역주1 古者墓而不墳……於是封之崇四尺 : 《禮記》 〈檀弓 上〉에 나온다.[盧文弨]
역주2 識(지) : 標識(표지)하다.[역자]
역주3 事際 : 일이 많은 때를 말하며, ‘多事之秋’라고 하는 것과 같다.[王利器]
역주4 身若浮雲 : 신세가 뜬구름같이 나부끼며 일정치 않다는 말이다.[역자]

안씨가훈(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