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1)

안씨가훈(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검소함과 인색함
3. 검소함과 인색함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시기를 “사치하면 불손不遜하고 검소하면 고루固陋한데, 불손한 것보다는 차라리 고루한 편이 낫다.”라고 하셨고, 또 “주공周公의 훌륭한 재주를 가졌다 하더라도 만약 교만하고 인색하다면, 그 나머지는 볼 것도 없다.”라고 하셨다.
然則可儉而不可吝也。
그렇다면 검소한 것은 좋지만 인색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儉者,
約爲禮之謂也;吝者, 之謂也。
검소하다는 것은 아끼고 줄여서 예를 행한다는 말이요, 인색하다는 것은 몹시 곤궁한데도 구제해주지 않는다는 말이다.
今有施則奢, 儉則吝。
오늘날 베풀면 사치스럽고 검소하면 인색한 경우들이 있다.
如能施而不奢, , 可矣。
만약에 베풀면서도 사치스럽지 않고 검소하면서도 인색하지 않을 수 있다면 훌륭한 것이다.
역주
역주1 孔子曰…寧固 : 《論語》 〈述而〉에 나온다. 孔安國은 “固는 고루하다는 뜻이다.”라 하였다.[王利器]
역주2 : 겸손하다. 몸을 낮추다. 遜의 뜻이다.[王利器]
역주3 又云…其餘不足觀也已 : 《論語》 〈泰伯〉에 나온다.[王利器]
역주4 省(생)約爲禮 : 덜어서 검약하게 예를 행하다. 省은 줄이고 덜어낸다는 뜻이다.[역자]
역주5 : 생
역주6 窮急不卹 : 몹시 곤궁한데도 구제하지 않다. 窮急은 매우 곤궁하다는 뜻이고, 卹은 가엽게 여겨 구제한다는 뜻이다.[역자]
역주7 儉而不吝 : 검소하되 인색하지 않다.[역자]
《藝文類聚》 23에 인용된 王昶의 《家誡》에서 “집안 다스림에도 걱정이 있으니, 〈재물을〉 쌓아두기만 하고 흩어 쓰지 않으면 인색하다는 욕을 먹게 되고, 쌓아두고 자랑하기를 좋아하면 윗사람에게 교만한 죄를 짓게 된다. 그 정도가 심한 자는 집안을 망치고 덜한 자는 자신을 욕되게 하니, 이것이 두 가지 걱정이다.”라 하였다.[王利器]

안씨가훈(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