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1)

안씨가훈(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 썰렁한 시어머니 밥상
13. 썰렁한 시어머니 밥상
婦人之性, 率寵而虐
여자들의 본성本性이 대개 사위는 총애하지만 며느리는 구박한다.
寵壻, 則兄弟之怨生焉;虐婦, 則姊妹之讒行焉。
사위를 총애하면 아들 형제들의 원망이 생겨나고, 며느리를 구박하면 딸 자매들의 중상中傷이 일어난다.
然則女之, 母實爲之。
그렇다면 딸이 출가를 했건 하지 않았건 그 집안에 누가 되는 것은, 사실 모두 그 어미가 그렇게 만든 것이다.
至有諺云:“餐。” 此其相報也。
‘썰렁한 시어머니 밥상’이라는 속담까지 나오게 되었는데, 이는 그에 대한 응보應報이다.
家之常弊, 可不誡哉!
집집마다 늘 있는 문제이니 조심하지 않을 수 있으랴!
역주
역주1 子壻 : 사위이다. 때로는 아들과 사위의 複稱으로 쓸 수도 있으나, 여기서는 사위를 뜻하는 單稱으로 쓰였다.[역자]
역주2 兒婦 : 며느리, 자식의 아내라는 뜻이다. 息婦라고도 한다.[역자]
역주3 行留 皆得罪於其家者 : 시집을 가거나 가지 않거나 모두 그 집안에 누가 되다. 여기서 行은 시집을 가는 것을, 留는 시집가지 않고 집에 머물러 있는 것을 가리킨다. 즉 시집가기 전에는 올케를 중상함으로써, 또 시집가서는 시어머니에게 구박을 받음으로써 집안에 누가 된다는 뜻이다.[역자]
역주4 落索(삭) : 당시의 용어로써 대체로 외롭고 쓸쓸하다[冷落蕭索]는 뜻이다.[盧文弨]
《爾雅》 〈釋詁 下〉의 “貉縮은 줄[綸]이다.”에 대한 郝懿行의 《義疏》에서 《顔氏家訓》에 인용된 이 속담을 인용하면서, 落索을 “끊이지 않고 계속 이어지다.[綿聯不斷]” 혹은 “여전하다.[猶然]”라는 의미로 풀이하였고 실제로 朱熹의 文集 중에도 이런 용례가 있기는 하지만, 王利器는 전체 문맥으로 보아 이 속담 중 落索의 의미는 盧文弨의 풀이가 옳다고 보았다.
또 陶憲曾의 《廣方言》에서 “원수로서 미워하는 것[讎怨]을 일컬어 落索이라고 한다.”라 하였다. 宇都宮淸吉은 “끊이지 않고 계속 이어지다.”라고 한 郝懿行의 풀이를 따랐고, 김종완도 이에 의거하여 “시어머니는 잔소리를 반찬 삼아 밥을 먹는다.”로 번역하였으나, 이 경우 뒤에 나오는 ‘此其相報也’에서 ‘報’자의 의미가 애매해진다. ‘썰렁한 시어머니 밥상’이라는 말로 보고, 구박만 하는 시어머니에 대한 며느리의 보복이라는 뜻으로 해석하는 것이 타당할 듯하다.[역자]
역주5 : 삭
역주6 阿姑 : 시어머니이다. 阿는 친인척 관계에 있는 사람의 호칭 앞에 쓰는 접두어이다.[역자]

안씨가훈(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