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顔氏家訓(2)

안씨가훈(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안씨가훈(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畫書賦〉의 정체
5. 〈화서부畫書賦〉의 정체
강남江南의 민간에 〈화서부畫書賦〉라는 것이 있는데, 바로 도은거陶隱居(도홍경陶弘景)의 제자인 두도사杜道士가 지은 것이다.
其人未甚識字, 輕爲, 託名貴師, 世俗傳信, 後生頗爲所誤也。
이 사람은 글자도 제대로 모르면서 함부로 〈서예書藝의〉 규범을 만들어 스승의 이름을 썼는데, 세간에서 진짜로 믿으며 전하고 있으니 후인들이 상당히 오도誤導되고 있다.
역주
역주1 江南閭里間有畫書賦……後生頗爲所誤也 : 林罕의 〈字源偏傍小說序〉에서 “민간에 〈隷書賦〉라는 것이 있는데, 許愼의 이름으로 假託하였지만 經典의 근거와는 상당한 괴리가 있다. 《顔氏家訓》에서 ‘이는 사실 陶先生의 제자 杜道士가 쓴 것으로 時俗을 크게 그르쳤으니, 우리 집 자손들은 얻어다 써서는 안 된다.’라고 했다.”라 하였다. 여기서는 ‘畫書’라 했고 林罕은 ‘隷書’라 했으며, 여기서 ‘貴師’라 한 것은 바로 隱居(陶弘景)를 가리키므로, 林罕이 許愼에게 가탁했다고 하는 글과 실제로 동일한 글인지는 알 수가 없다.[盧文弨]
陶隱居(陶弘景)는 본편 3과 본서 제15 〈養生〉편 1 주 22) 참조.[역자]
역주2 軌則 : 규범이나 법칙을 말한다.[역자]

안씨가훈(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