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德不孤 必有隣이니라
“덕이 있는 사람은 외롭지 않아 반드시 이웃이 있다.”
[注]하고 同志相求 故必有隣이라
같은 무리는 한곳에 모이고, 뜻을 같이하는 자는 서로 찾기 때문에 반드시 이웃이 생긴다.
是以不孤니라
그러므로 외롭지 않은 것이다.
[疏]‘子曰 德不孤 必有隣’
의 [子曰 德不孤 必有隣]
○正義曰:此章勉人脩德也.
○正義曰:이 장은 사람들에게 을 수양하기를 권면한 것이다.
有德則人所慕仰, 居不孤特, 必有同志相求, 與之爲隣也.
덕이 있는 이는 사람들이 우러러 사모하는 바이므로 반드시 뜻을 같이하는 이들이 찾아와서 그와 더불어 이웃이 되기 때문에 사는 것이 고독孤獨하지 않은 것이다.
[疏]○注 ‘方以’至‘不孤’
의 [方以]에서 [不孤]까지
○正義曰:云 ‘方以類聚’者, 周易上繫辭文也.
○正義曰:[方以類聚] 《주역周易》 〈계사繫辭 〉의 글이다.
方, 謂法術性行, 各以類相聚也.
법술法術성행性行을 이르니, 〈법술法術성행性行이 같은 사람은〉 각각 같은 사람끼리 서로 모이는 것이다.
云 ‘同志相求’者, 周易乾卦文言也.
[同志相求] 《주역周易건괘乾卦문언文言〉의 글이다.
言志同者, 相求爲朋友也.
뜻이 같은 자는 서로 찾아서 벗이 된다는 말이다.
‘故必有隣 是以不孤’者,
[故必有隣 是以不孤]
상고하건대 《주역周易곤괘坤卦문언文言〉에 “군자는 으로써 내심內心을 곧게 하고, 로써 외형外形방정方正하게 하여, 가 확립되면 덕이 외롭지 않다.”고 하였으니,
言身有敬義以接於人, 則人亦敬義以應之, 是亦德不孤也.
자신이 경과 의로써 사람들과 교접하면 사람들도 경과 의로써 나에게 호응할 것이니, 이것 또한 덕이 외롭지 않은 것이다.
역주
역주1 方以類聚 : 《周易》 〈繫辭 上〉에 보인다. 孔穎達의 疏에 “方은 性行과 法術이다.”라고 하였으니, 곧 德行과 주장이 같은 사람은 한곳에 모인다는 뜻이다.
역주2 君子……敬義立而德不孤 : 程子(程頤)의 《易傳》에는 다음과 같이 해석하였다. “군자는 경을 主로 삼아 그 內心을 곧게 하고 의를 지켜 그 外形을 方正하게 하여,……경과 의가 확립되면 그 덕이 성대해져서 커지기를 기대하지 않아도 〈저절로〉 커져서 덕이 외롭지 않게 된다.[君子 主敬以直其內 守義以方其外……敬義旣立 其德盛矣 不期大而大矣 德不孤也]”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