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曾子有疾 召門弟子曰
증자曾子가 병이 나자, 문하門下제자弟子들을 불러 말하였다.
啓予足하며 啓予手하라
“이불을 걷고 내 발을 보고, 이불을 걷고 내 손을 보아라.
[注]鄭曰 啓 開也
정왈鄭曰 : 는 여는 것이다.
曾子以爲受身體於父母하니 不敢毁傷이라
증자曾子는 ‘신체身體부모父母에게 받은 것이니, 감히 훼상毁傷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였다.
故使弟子開衾而視之也하니라
그러므로 제자들에게 이불을 걷고서 손과 발을 보게 한 것이다.
詩云 戰戰兢兢하야 如臨深淵하며 如履薄冰이라하니
시경詩經》에 ‘〈몸가짐을〉 조심하고 경계하여 마치 깊은 물가에 임한 듯이 하며, 얇은 얼음을 밟는 듯이 하라.’라고 하였으니,
[注]孔曰 言此詩者 喩己常戒愼하야 恐有所毁傷이라
공왈孔曰 : 이 를 말한 것은 자신이 항상 경계하고 근신하여 몸을 훼상毁傷하는 바가 있을까 두려워했음을 비유한 것이다.
而今而後吾知免夫와라
이제야 내가 몸을 훼상毁傷하는 데서 면하게 된 것을 알았다.
小子
얘들아!”
[注]周曰 乃今日後 我自知免於患難矣
주왈周曰 : ‘오늘 이후에 내가 환난患難에서 면하게 되었음을 스스로 알았다.’라는 말이다.
小子 弟子也
소자小子는 제자이다.
呼之者 欲使聽識其言이라
제자들을 부른 것은 당신의 말을 듣고서 기억하게 하고자 한 것이다.
[疏]‘曾子’至‘小子’
의 [曾子]에서 [小子]까지
○正義曰 : 此章言曾子之孝不敢毁傷也.
정의왈正義曰 : 이 은 몸을 감히 훼상毁傷하지 않은 증자曾子를 말한 것이다.
‘曾子有疾 召門弟子曰啓予足 啓予手’者, 啓, 開也.
[曾子有疾 召門弟子曰 啓予足 啓予手] 는 여는 것이다.
曾子以爲受身體於父母, 不敢毁傷,
증자曾子는 ‘신체身體부모父母에게 받은 것이니, 감히 훼상毁傷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였다.
故有疾恐死, 召其門弟子, 使開衾而視之, 以明無毁傷也.
그러므로 병이 위독해지자 죽을까 우려하여 문하門下제자弟子들을 불러서 이불을 걷고 손과 발을 보게 하여 훼상毁傷함이 없음을 밝힌 것이다.
‘詩云 戰戰兢兢 如臨深淵 如履薄冰’者, 小雅小旻篇文也.
[詩云 戰戰兢兢 如臨深淵 如履薄冰] 《시경詩經》 〈소아小雅 소민小旻〉篇의 글이다.
戰戰, 恐懼, 兢兢, 戒愼.
전전戰戰은 두려워함이고, 긍긍兢兢은 경계하고 삼감이다.
臨深, 恐墜, 履薄, 恐陷.
깊은 물에 임하면 떨어질까 두렵고 얇은 얼음을 밟으면 빠질까 두려워진다.
曾子言此詩者, 喩己常戒愼, 恐有所毁傷也.
증자曾子가 이 를 말한 것은 자신이 항상 경계하고 근신하여 몸을 훼상毁傷함이 있을까 두려워했음을 비유한 것이다.
‘而今而後吾知免夫 小子’者, 小子, 弟子也.
[而今而後吾知免夫 小子] 소자小子제자弟子이다.
言乃今日後, 自知免於患難矣.
오늘에야 환난에서 면하게 되었음을 스스로 알았다는 말이다.
呼弟子者, 欲使聽識其言也.
제자들을 부른 것은 제자들에게 당신의 말을 듣고 기억하게 하고자 한 것이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