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0. 子貢曰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如有博施於民而能濟衆인댄 何如하니잇고
“가령 백성에게 널리 은혜를 베풀어 대중을 구제하는 사람이 있다면 어떻습니까?
可謂仁乎잇가
인자仁者라고 할 수 있습니까?”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於仁이리오
“어찌 인자仁者에 그칠 뿐이겠느냐?
必也聖乎ᄂ저
반드시 성인聖人일 것이다.
堯舜其猶病諸시니라
요순堯舜도 오히려 이것은 어렵게 여기셨을 것이다.
[注]孔曰 君能廣施恩惠하야 濟民於患難 堯舜至聖으로도 猶病其難이라
공왈孔曰:임금이 널리 은혜를 베풀어 백성을 환난에서 구제하는 것은 요순堯舜 같은 지극한 성인聖人으로서도 어렵다고 근심하셨다.
夫仁者 己欲立而立人하며 己欲達而達人이니라
인자仁者는 자기가 입신立身하고자 하면 남을 입신시키고, 자기가 진달進達하고자 하면 남을 진달시킨다.
能近取譬 可謂仁之方也已니라
가까이서 비유를 취하면 을 행하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注]孔曰 更爲子貢說仁者之行이라
공왈孔曰:다시 자공子貢을 위하여 인자仁者의 행위를 설명하신 것이다.
道也
방도方道이다.
但能近取譬於己하야己所欲而施之於人이라
단지 가까이 자신에게서 비유를 취하여 모두 내가 하고자 하는 바를 미루어 남에게 베풀 뿐이다.
[疏]‘子貢’至‘也已’
의 [子貢]에서 [也已]까지
○正義曰:此章明仁道也.
○正義曰:이 장은 의 도리를 밝힌 것이다.
‘子貢曰 如有博施於民而能濟衆 何如 可謂仁乎’者, 子貢問夫子曰 “設如人君能廣施恩惠於民, 而能振濟衆民於患難者, 此德行何如.
[子貢曰 如有博施於民而能濟衆 何如 可謂仁乎] 자공子貢이 부자께 “가령 백성에게 널리 은혜를 베풀어 백성들을 환난에서 구제하는 임금이 있다면 그 덕행이 어떠합니까?
可以謂之仁人之君乎.”
한 군주라고 이를 수 있습니까?”라고 물은 것이다.
‘子曰 何事於仁 必也聖乎 堯舜其病諸’者, 此孔子答子貢之語也.
[子曰 何事於仁 必也聖乎 堯舜其病諸] 이것은 공자께서 자공에게 대답하신 말씀이다.
言君能博施濟衆, 何止事於仁,
임금이 널리 은혜를 베풀어 대중을 구제할 수 있다면 어찌 인자仁者에 그칠 뿐이겠는가.
謂不啻於仁, 必也爲聖人乎.
인자일 뿐만 아니라 반드시 성인일 것이다.
然行此事甚難, 堯舜至聖, 猶病之以爲難也.
그러나 이 일은 행하기가 매우 어려워서 요순 같은 지극한 성인으로서도 어렵다고 근심하셨다는 말이다.
‘夫仁者 己欲立而立人 己欲達而達人 能近取譬 可謂仁之方也已’者, 此孔子更爲子貢說仁者之行也.
[夫仁者 己欲立而立人 己欲達而達人 能近取譬 可謂仁之方也已] 이것은 공자께서 다시 자공을 위하여 인자仁者의 행위를 설명하신 것이다.
方, 猶道也.
(방법)와 같다.
言夫仁者, 己欲立身進達, 而先立達他人, 又能近取譬於己, 皆恕己所欲而施之於人, 己所不欲弗施於人, 可謂仁道也.
인자는 자기가 입신立身(세상에 나아가 뜻을 펼 수 있는 인격과 학식을 갖춤) 진달進達(조정朝廷에 나아가 벼슬함)하고자 하면 먼저 남을 입신 진달시키고, 또 가까이 자신에게서 비유를 취하여 모두 자기가 원하는 바로써 남의 마음을 헤아려 남에게 베풀고, 자기가 원하지 않는 것은 남에게 베풀지 않는다면 을 행하는 방법이라고 이를 수 있다는 말이다.
역주
역주1 : 止이다.
역주2 : 내 마음으로 상대의 마음을 헤아림이니, 곧 상대의 처지에서 생각함이다. 내가 원하는 것은 상대도 원하고, 내가 싫어하는 것은 상대도 싫어한다는 것을 헤아려, 내가 원하는 것은 상대도 이루도록 도와주고, 내가 싫어하는 것은 상대에게 베풀지 않는 것이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