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孔子曰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셨다.
君子有三畏하니 畏天命하며
군자君子는 세 가지 두려워함이 있으니, 천명天命을 두려워하며,
[注]順吉逆凶 天之命也
천도天道를〉 순종하면 하고 거스르면 한 것이 하늘의 이다.
畏大人하며
대인大人을 두려워하며,
[注]大人 卽聖人이니 與天地合其德이라
대인大人은 바로 성인聖人이니 그 천지天地부합符合한다.
이니라
성인聖人의 말씀을 두려워한다.
[注]深遠不可易知測 聖人之言也
심원深遠하여 쉽게 알 수도 헤아릴 수도 없는 것이 성인聖人의 말씀이다.
小人 不知天命而不畏也
소인小人천명天命을 알지 못하여 두려워하지 않는다.
천도天道가〉 광활廣闊하고 요원遙遠하기 때문에 두려워할 줄을 모른다.
狎大人하며
대인大人을 가벼이 여기며,
[注]直而不肆 故狎之니라
〈대인은〉 정직하고 방자하지 않기 때문에 대인을 가벼이 여긴다.
侮聖人之言이니라
성인聖人의 말씀을 업신여긴다.”
[注] 故侮之니라
소인小人이 알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성인의 말씀을 업신여긴다.
[疏]‘孔子’至‘之言’
의 [孔子]에서 [之言]까지
○正義曰 : 此章言君子小人敬慢不同也.
정의왈正義曰 : 이 군자君子소인小人경외敬畏경만輕慢이 같지 않음을 말한 것이다.
‘君子有三畏’者, 心服曰畏.
[君子有三畏] 진심으로 복종하는 것을 ‘’라 한다.
言君子心所畏服, 有三種之事也.
군자君子는 마음에 외복畏服하는 바가 세 가지가 있다는 말이다.
‘畏天命’者, 謂作善, 降之百祥, 作不善, 降之百殃.
[畏天命] 착한 일을 하면 온갖 상서를 내리고, 착하지 않은 일을 하면 온갖 재앙을 내림을 이른다.
順吉逆凶, 天之命也, 故君子畏之.
천도天道를〉 순종하면 하고 거스르면 한 것이 하늘의 이기 때문에 군자가 두려워한다.
‘畏大人’者, 大人, 卽聖人也, 與天地合其德,
[畏大人] 대인大人은 바로 성인聖人이니, 그 이 천지와 부합한다.
故君子畏之.
그러므로 군자가 두려워한다.
‘畏聖人之言’者, 聖人之言, 深遠不可易知測, 故君子畏之也.
[畏聖人之言] 성인聖人의 말씀은 심원하여 쉽게 알 수도 헤아릴 수도 없기 때문에 군자가 두려워한다.
‘小人不知天命而不畏也’者, 言小人與君子相反,
[小人不知天命而不畏也] 소인小人군자君子와 반대이다.
天道恢疏, 故小人不知畏也.
천도天道(天網)가 광활廣闊하고 요원遙遠하기 때문에 소인小人은 두려워할 줄을 모른다.
‘狎大人’者, 狎, 謂慣忽.
[狎大人] 관홀慣忽(親熟하여 존경하지 않고 경홀輕忽히 대함)을 이른다.
聖人直而不肆, 故小人忽之.
성인은 정직하고 방자하지 않기 때문에 〈소인이〉 경홀輕忽히 여긴다.
‘侮聖人之言’者, 侮, 謂輕慢.
[侮聖人之言] 경만輕慢(무시함)을 이른다.
聖人之言, 不可小知, 故小人輕慢之而不行也.
성인聖人의 말씀은 소인小人이 알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소인은 가벼이 여겨 무시하고 행하지 않는다.
○注‘順吉逆凶 天之命也’
의 [順吉逆凶 天之命也]
○正義曰 : 虞書大禹謨云 “惠迪吉, 從逆凶, 惟影響.” 孔安國云 “順道吉, 從逆凶, 吉凶之報, 若影之隨形, 嚮之應聲, 言不虛.”
정의왈正義曰 : 《서경書經》 〈우서虞書 대우모大禹謨〉에 “선도善道[迪]를 따르면[惠] 하고 악도惡道[逆]를 따르면 한 것이 메아리나 그림자와 같다.”라고 하였는데, 공안국孔安國 에 “선도善道를 순종하면 하고, 악도惡道를 따르면 하니, 길흉吉凶응보應報가 마치 그림자가 형체를 따르고 메아리가 소리에 응답하듯이 틀림이 없다는 말이다.”라고 하였다.
道, 卽天命也,
는 바로 천명天命이다.
天命無不報, 故可畏之.
천명은 보답하지 않음이 없기 때문에 두려워해야 한다.
○注‘大人卽聖人 與天地合其德’
의 [大人卽聖人 與天地合其德]
○正義曰 : 易云 “利見大人.” 卽聖人也.
정의왈正義曰 : 《주역周易》에 “대인大人를 만나봄이 이롭다.”라고 하였으니, 〈대인大人은〉 바로 성인聖人이다.
乾卦文言云 “夫大人者, 與天地合其德.”
주역周易건괘乾卦문언전文言傳〉에 “저 대인大人은 그 이 천지와 부합한다.”라고 하였는데,
莊氏云 “謂覆載也. 與日月合其明, 謂照臨也.
장씨莊氏는 “〈여천지합기덕與天地合其德은〉 천부지재天覆地載를 이르고, 여일월합기명與日月合其明조림照臨을 이르고,
與四時合其序, 若賞以春夏, 刑以秋冬之類也.
여사시합기서與四時合其序에 주고, 에 실시하는 것 같은 것이고,
與鬼神合其吉凶, 若福善禍淫也.”
여귀신합기길흉與鬼神合其吉凶선인善人에게 을 내리고 악인惡人에게 를 내리는 것 같은 것이다.”라고 하였다.
此獨擧天地合其德者, 也.
이곳에 단지 ‘천지합기덕天地合其德’만을 들어 말한 것은 일우一隅를 든 것이다.
○注‘恢疏 故不知畏’
의 [恢疏 故不知畏]
○正義曰 : 案老子德經云 “天網恢恢, 疎而不失.” 言天之網羅, 恢恢疎遠, 刑淫賞善, 不失毫分也.
정의왈正義曰 : 고찰하건대,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에 “하늘의 그물이 광활廣闊하고 소원疏遠(遙遠)하되 실수가 없다.”고 하였으니, 이는 하늘의 그물이 광활廣闊하고 소원疏遠하지만, 악자惡者에게 [禍]을 내리고 선자善者에게 [福]을 내리는 일에 조금의 실수도 없다는 말이다.
○注‘直而不肆 故狎之’
의 [直而不肆 故狎之]
○正義曰 : 肆, 謂放肆.
정의왈正義曰 : 방사放肆를 이른다.
言大人質直而不放肆, 故小人輕狎之也.
대인大人은 자질이 정직하여 방자하지 않기 때문에 소인이 경시輕視해 업신여긴다는 말이다.
역주
역주1 聖人之言 : 五經 등 典籍에 실린 聖人의 遺文을 이른다. 그 이치가 심원하기 때문에 군자가 敬畏한다. 《論語集解義疏 季氏》
역주2 恢疏 故不知畏 : 하늘의 그물이 광활하고 遙遠하다고 여겨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하늘의 그물은 福善禍淫의 天道를 비유한 것이다.
역주3 不可小知 : 皇侃의 《論語集解義疏》에 “經籍에 실린 글의 뜻이 深妙(深奧)하여 小人이 알 수 있는 바가 아니기 때문에 ‘不可小知’라 한 것이다.[經籍深妙 非小人所知 故云不可小知也]”라고 하였다. 譯者는 皇侃의 說에 따라 ‘小’를 ‘小人’으로 번역하였다.
역주4 擧一隅 : 하나를 들어 말해주어 나머지를 類推하게 함이다. 본서 〈述而〉篇에 “한 모퉁이를 들어 일러주었을 때 나머지 세 모퉁이를 유추하지 못하면 다시 일러주지 않는다.[擧一隅 不以三隅反 不復也]”란 말이 보인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