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孔子曰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셨다.
侍於君子有三愆하니
군자君子를 모실 때에 〈범하기 쉬운〉 허물이 세 가지 있으니,
[注]孔曰 愆 過也
공왈孔曰 : 은 허물이다.
言未及之而言 謂之躁
말할 차례가 오지 않았는데도 말하는 것을 (조급함)라 하고,
[注]鄭曰 躁 不安靜이라
정왈鄭曰 : 안정安靜하지 못함이다.
言及之而不言 謂之隱이요
말할 차례가 되었는데도 말하지 않는 것을 (숨김)이라 하고,
[注]孔曰 隱匿不盡情實이라
공왈孔曰 : 숨기고서 진심을 다 말하지 않음이다.
未見顏色而言 謂之瞽니라
〈군자의〉 안색을 살피지 않고 말하는 것을 (눈치가 없음)라 한다.”
[注]周曰 未見君子顏色所趣嚮하고 而便逆先意語者 猶瞽也
주왈周曰 : 군자의 안색이 취향趣嚮하는 바를 보지 않고, 지레 군자의 생각을 헤아려 말하는 것은 소경과 같다.
[疏]‘孔子’至‘之瞽’
의 [孔子]에서 [之瞽]까지
○正義曰 : 此章戒卑侍於尊, 審愼言語之法也.
정의왈正義曰 : 이 은 비천한 자가 존귀한 분을 모실 때에 언어言語를 삼가는 법을 〈지키도록〉 경계한 것이다.
‘侍於君子有三愆’者, 愆, 過也.
[侍於君子有三愆] 은 허물이다.
言卑侍於尊, 有三種過失之事.
비천한 자가 존귀한 분을 모실 때에 범하기 쉬운 세 가지 과실이 있다는 말이다.
‘言未及之而言 謂之躁’者, 謂君子言事, 未及於己而輒先言, 是謂躁動不安靜也.
[言未及之而言 謂之躁] 군자君子가 일을 말할 때에 〈말할 차례가〉 자기에게 미치지 않았는데도 대뜸 먼저 말하는 것을 ‘조급히 움직여 안정되지 않음이라 한다.’는 말이다.
‘言及之而不言 謂之隱’者, 謂君子言論及己, 己應言而不言, 是謂隱匿不盡情實也.
[言及之而不言 謂之隱] 군자君子언론言論할 때에 〈그 차례가〉 자기에게 미쳐서 자기가 응당 말을 해야 하는데도 말하지 않는 것을 ‘숨기고서 진심을 다 말하지 않음이라 한다.’는 말이다.
‘未見顏色而言 謂之瞽’者, 瞽, 謂無目之人也.
[未見顏色而言 謂之瞽] 는 시력이 없는 사람을 이른다.
言未見君子顏色所趣嚮, 而便逆先意語者, 猶若無目人也.
군자의 안색이 취향趣嚮하는 바를 보지 않고, 지레 군자의 생각을 헤아려 말하는 것은 소경과 같다는 말이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