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哀公於宰我한대 宰我對曰
애공哀公재아宰我에게 에 대해 묻자, 재아가 대답하였다.
夏后氏以松하고 殷人以栢하고 周人以栗하니 曰使民戰栗이니이다
하후씨夏后氏는 소나무를 사용하고, 은인殷人은 측백나무를 사용하고, 주인周人은 밤나무를 사용하였으니, 〈밤나무를 사용한 것은〉 백성으로 하여금 전율戰慄(두려워 떪)하게 하기 위함입니다.”
[注]孔曰 凡建邦立社 各以其土所宜之木이라 宰我不本其意하고 妄爲之說하야 因周用栗하야 便云使民戰栗이라하니라
공왈孔曰:무릇 나라를 세우고 사묘社廟를 세울 때에 각각 그 토양土壤에 맞는 나무로써 〈신주神主를 만들었다.〉 재아가 그 본의를 따져보지 않고 함부로 말하고서, 나라가 율목栗木을 사용한 것을 계기로 갑자기 “백성으로 하여금 두려워 떨게 하기 위해서입니다.”라고 하였다.
子聞之하시고
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말씀하셨다.
成事不說하며
“이루어진 일이라 다시 해설할 수 없으며,
[注]包曰 事已成하니 不可復解說이라
포왈包曰:일이 이미 이루어졌으니, 다시 해설할 수 없다는 말이다.
遂事不諫하며
완수된 일이라 다시 간할 수 없으며,
[注]包曰 事已遂하니 不可復諫止
포왈包曰:일이 이미 완수되었으니, 다시 간하여 막을 수 없다는 말이다.
旣往不咎로다
이미 지난 일이라 다시 추구追咎할 수 없다.”
[注]包曰 事已往하니 不可復追咎
포왈包曰:일이 이미 지났으니 다시 추구追咎할 수 없다는 말이다.
孔子非宰我
공자孔子께서는 재아宰我를 옳지 않게 여기셨다.
故歷言此三者하사 欲使愼其後시니라
그러므로 차례로 이 세 마디 말씀을 하시어 그로 하여금 앞으로 조심하게 하고자 하신 것이다.
[疏]‘哀公’至‘不咎’
의 [哀公]에서 [不咎]까지
○正義曰:此章明立社所用木也.
○正義曰:이 장은 사묘社廟(토지신土地神을 제사하는 사당)를 세울 때 신주로 사용한 나무를 밝힌 것이다.
‘哀公問社於宰我’者, 哀公, 魯君也.
[哀公問社於宰我] 애공哀公나라 임금이다.
社, 五土之神也.
오방토五方土이다.
凡建邦立社, 各以其土所宜木. 哀公未知其禮, 故問於弟子宰我也.
무릇 나라를 세우고 사묘社廟를 세울 때 각각 그 토양土壤에 맞는 나무로써 〈신주를 만들었다.〉 애공은 그 예를 알지 못하였기 때문에 공자孔子의 제자 재아宰我에게 물은 것이다.
‘宰我對曰 夏后氏以松 殷人以栢 周人以栗 曰使民戰栗’者, 三代立社, 各以其土所宜木, 故宰我擧之以對哀公也.
[宰我對曰 夏后氏以松 殷人以栢 周人以栗 曰使民戰栗] 삼대三代()는 사묘社廟를 세울 때 각각 그 토양에 맞는 나무로써 신주를 만들었기 때문에 재아가 이를 들어 애공에게 대답한 것이다.
但宰我不本其土宜之意, 因周用栗, 便妄爲之說曰 “周人以栗者, 欲使其民戰栗故也.”
그러나 재아는 그 토양에 맞는 나무로써 신주를 만든 본의는 따져보지도 않고서 나라가 율목栗木을 사용한 것을 계기로 갑자기 함부로 “주나라가 율목栗木을 사용한 것은 백성들로 하여금 전율戰慄(두려워 떪)하게 하려는 까닭이었다.”고 말한 것이다.
‘子聞之曰 成事不說 遂事不諫 旣往不咎’者, 孔子聞宰我對哀公使民戰栗, 知其虛妄, 無如之何.
[子聞之曰 成事不說 遂事不諫 旣往不咎] 공자께서 재아가 애공에게 ‘사민전율使民戰栗’로 대답하였다는 말을 들으시고서, 그 말이 허망虛妄(근거 없는 망언妄言)이라는 것을 아셨으나 어찌할 수가 없으셨다.
故曰 “事已成, 不可復解說也, 事已遂, 不可復諫止也, 事已往, 不可復追咎也.”
그러므로 “일이 이미 이루어졌으니 다시 해설할 수 없고, 일이 이미 완수되었으니 다시 간하여 막을 수 없고, 일이 이미 지났으니 다시 추구追咎할 수 없다.”고 하신 것이다.
歷言此三者, 以非之, 欲使愼其後也.
차례로 이 세 마디 말씀을 하신 것은 이 말씀으로 재아를 나무라서 그로 하여금 앞으로 조심하게 하고자 한 것이다.
[疏]注 ‘孔曰’至‘戰栗’
의 [孔曰]에서 [戰栗]까지
○正義曰:云 ‘凡建邦立社 各以其土所宜之木’者, 以社者, 五土之摠神, 故凡建邦立國, 必立社也.
○正義曰:[凡建邦立社 各以其土所宜之木] 오방토五方土를 모두 관리하는 이기 때문에 무릇 나라를 세우면 반드시 사묘社廟를 세웠다.
夏都安邑宜松, 殷都亳宜栢, 周都豐鎬宜栗,
나라의 국도國都 안읍安邑은 그 토양이 소나무가 자라기에 적합하고, 나라 국도 은 그 토양이 측백나무가 자라기에 적합하고, 나라 국도 는 밤나무가 자라기에 적합하였다.
是各以其土所宜木也, 謂用其木以爲社主.
이는 각각 그 토양에 맞는 나무를 사용한 것이니, 그 나무를 사용해 사주社主를 만든 것을 이른다.
以爲 “哀公問主於宰我.” 先儒或以爲宗廟主者, 杜元凱‧何休用之以解春秋, 以爲宗廟主.
장우張禹포함包咸주씨周氏 등은 “애공문주어재아哀公問主於宰我(애공이 재아에게 신주神主를 물었다.)”라 하였고, 선유先儒구해舊解에도 혹 “종묘주宗廟主”라고 한 이 있기 때문에 두원개杜元凱하휴何休가 그 설을 채용해 《춘추春秋》를 해석하면서 ‘종묘주宗廟主’라고 한 것이다.
今所不取.
그러나 지금 나(邢昺)는 이 설을 취하지 않는다.
역주
역주1 問社 : 社主(社神, 즉 土地神의 神主)를 무슨 나무로 만들어야 하느냐고 물은 것이다.
역주2 張包周(本)[等]……先儒或以爲宗廟主 : 《論語》의 ‘哀公問社於宰我’가 《春秋左氏傳》에는 ‘哀公問主於宰我’라 하여 ‘社’가 ‘主’로 되어있다. 《춘추좌씨전》 文公 2년 經의 “作僖公主” 疏에 “《논어》의 ‘哀公問主於宰我’에 대해……先儒의 舊解에 혹 宗廟主라고 한 설이 있기 때문에 杜預가 그 설을 따다 쓴 것이다.……張禹‧包咸‧周氏 등도 모두 ‘宗廟主’라고 하였기 때문에 두예가 그 설을 따다 쓴 것이다.[論語哀公問社於宰我……先儒舊解 或有以爲宗廟主者 故杜依用之……以張包周等幷爲廟主 故杜所依用]”라고 하였다. 何休의 해석은 《春秋公羊傳》 문공 2년 經의 “作僖公主” 疏에 보인다. 張禹‧包咸‧周氏는 본서 卷頭의 〈論語注疏解經序 序解〉에 자세히 보인다.
역주3 (本)[等] : 저본에는 ‘本’으로 되어있으나, 《春秋左氏傳》 疏에 의거하여 ‘等’으로 바로잡았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