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 子夏曰
자하子夏가 말하였다.
仕而優則學하고
“벼슬(官職을 맡아 업무業務를 처리)하고서 여력餘力이 있으면 글을 배우고,
[注]馬曰 行有餘力이어든 則以學文이라
마왈馬曰 : 하고서 여력餘力이 있으면 글을 배움이다.
學而優則仕니라
배우고서 여력이 있으면 벼슬할 것이다.”
[疏]‘子夏曰 仕而優則學, 學而優則仕’
의 [子夏曰 仕而優則學 學而優則仕]
○正義曰 : 此章勸學也.
정의왈正義曰 : 이 은 〈선왕先王유문遺文을〉 배우도록 권한 것이다.
言人之仕官行己職, 而優閒有餘力, 則以學先王之遺文也. 若學而德業優長者, 則當仕進, 以行君臣之義也.
사람이 관원官員이 되어 자기의 직무職務를 수행하고서 한가하여 여력餘力이 있으면 선왕先王유문遺文을 배우고, 만약 학문學問을 하여 덕행德行공업功業이 뛰어난 자라면 출사出仕하여 군신君臣도의道義를 행해야 한다는 말이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