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7.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賢者辟世하고
현자賢者는 세상을 피하고,
[注]孔曰 世主莫得而臣이라
공왈孔曰 : 세상의 임금들이 신하로 삼을 수 없다.
其次辟地하고
그 다음은 지역地域을 피하고,
[注]馬曰 去亂國適治邦이라
마왈馬曰 : 어지러운 나라를 떠나 다스려진 나라로 감이다.
其次辟色하고
그 다음은 안색顔色을 피하고
[注]孔曰 色斯擧矣
공왈孔曰 : 안색이 좋지 않음을 보면 떠나감이다.
其次辟言이니라
그 다음은 말을 피한다.”
[注]孔曰 有惡言乃去
공왈孔曰 : 악언惡言이 있어야 떠나감이다.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作者七人矣니라
“이렇게 한 자가 일곱 사람이다.”
[注]包曰 作 爲也
포왈包曰 : (함)이다.
爲之者凡七人 謂長沮桀溺丈人石門荷蕢儀封人楚狂接輿
이렇게 한 사람이 모두 일곱 사람인데, 〈일곱 사람은〉 장저長沮, 걸닉桀溺, 장인丈人, 석문石門, 하궤荷蕢, 의봉인儀封人, 초광접여楚狂接輿를 이른다.
[疏]‘子曰’至‘人矣’
의 [子曰]에서 [人矣]까지
○正義曰 : 此章言自古隱逸賢者之行也.
정의왈正義曰 : 이 은 예로부터 은일隱逸(隱遁)한 현자賢者들의 행실을 말한 것이다.
‘子曰 賢者辟世’者, 謂天地閉則賢人隱, 高蹈塵外, 枕流潄石, 天子諸侯莫得而臣也.
[子曰 賢者辟世] 천지天地가 꽉 막히면 현인賢人들은 은둔隱遁하여 세상 밖에서 생활하며 돌을 베개로 삼고 흐르는 물로 양치질을 하면서 〈천자天子제후諸侯가 불러도 나아가지 않아서〉 천자天子제후諸侯가 신하로 삼을 수 없는 이들을 이른다.
‘其次辟地’者, 未能高棲絶世, 但擇地而處, 去亂國適治邦者也,
[其次辟地] 세상을 등지고 운둔하지는 못하지만, 살 곳을 선택하여 어지러운 나라를 버리고 다스려진 나라로 가는 자이다.
‘其次辟色’者, 不能豫擇治亂, 但觀君之顔色, 若有厭己之色, 於斯擧而去之也.
[其次辟色] 다스려진 나라와 어지러운 나라를 미리 선택하지는 못하지만 임금의 안색顔色을 살펴 자기를 싫어하는 기색이 있으면 즉시 일어나 떠나가는 것이다.
‘其次辟言’者, 不能觀色斯擧矣, 有惡言乃去之也.
[其次辟言] 안색을 살피고서 즉시 떠나지는 못하고 악언惡言이 있어야 떠나가는 것이다.
‘子曰 作者七人矣’者, 作, 爲也. 言爲此行者凡有七人.
[子曰 作者七人矣] (함)이니, 이렇게 행동한 자가 모두 일곱 사람이라는 말이다.
[疏]○注 ‘孔曰 色斯擧矣’
의 [孔曰 色斯擧矣]
○正義曰 : 此鄕黨篇文也
정의왈正義曰 : 이것은 〈향당鄕黨〉篇의 글이다.
[疏]○注 ‘包曰’至‘接輿’
의 [包曰]에서 [接輿]까지
○正義曰 : ‘作 爲’ 釋言文.
정의왈正義曰 : [作 爲] 《이아爾雅》 〈석언釋言〉의 글이다.
云‘爲之者凡七人 謂長沮桀溺丈人石門荷蕢儀封人楚狂接輿’者, 謂長沮一, 桀溺二, 荷蓧丈人三, 石門晨門四, 荷蕢五, 儀封人六, 楚狂接輿七也.
[爲之者凡七人 謂長沮桀溺丈人石門荷蕢儀封人楚狂接輿] 첫째 장저長沮, 둘째 걸닉桀溺, 셋째 하조장인荷蓧丈人, 넷째 석문신문石門晨門, 다섯째 하궤荷蕢, 여섯째 의봉인儀封人, 일곱째 초광접여楚狂接輿를 이른다.
王弼云 “七人, 伯夷‧叔齊‧虞仲‧夷逸‧朱張‧柳下惠‧少連”
왕필王弼은 “칠인七人백이伯夷, 숙제叔齊, 우중虞仲, 이일夷逸, 주장朱張, 유하혜柳下惠, 소련少連이다.”라고 하였다.
鄭康成云 “伯夷‧叔齊‧虞仲, 辟世者. 荷蓧‧長沮‧桀溺, 辟地者.
정강성鄭康成(鄭玄)은 “백이伯夷숙제叔齊우중虞仲피세避世한 자이고, 하조荷蓧장저長沮걸닉桀溺피지避地한 자이고,
柳下惠‧少連, 辟色者. 荷蕢‧楚狂接輿, 辟言者.
유하혜柳下惠소련少連피색辟色한 자이고, 하궤荷蕢초광접여楚狂接輿피언辟言한 자이니,
七當爲十字之誤也.”
’은 ‘’字의 오자誤字로 보는 것이 마땅하다.”라고 하였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