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子華使於齊 冉子爲其母請粟하니 子曰 與之釜하라
자화子華나라에 사신으로 갔을 때에 염자冉子자화子華의 어머니를 위해 곡식을 청하니, 께서 “1를 주라.”고 하셨다.
[注]馬曰 子華 弟子公西華赤之字
마왈馬曰:자화子華는 제자 공서화公西華 이다.
六斗四升曰釜
6 4을 ‘’라 한다.
請益하니 曰 與之庾하라
더 주기를 청하니, 께서 “1를 주라.”고 하셨다.
[注]包曰 十六斗曰庾
포왈包曰:16라 한다.
冉子與之粟五秉하니
염자冉子가 곡식 5을 주니,
[注]馬曰 十六斛曰秉이니 五秉 合爲八十斛이라
마왈馬曰:16이라 하니, 5이면 도합 80이 된다.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赤之適齊也 乘肥馬하고 衣輕裘하니라
나라에 갈 적에 살진 말을 메운 수레를 타고 가벼운 갖옷을 입었다.
吾聞之也호니 君子周急이요 不繼富라하니라
내가 들으니, ‘군자君子궁박窮迫한 사람을 구제하고 부유한 사람을 도와주지 않는다.’고 하더라.”
[注]鄭曰 非冉有與之太多
정왈鄭曰:염유冉有가 너무 많이 준 것을 나무라신 것이다.
[疏]‘子華’至‘繼富’
의 [子華]에서 [繼富]까지
○正義曰:此章論君子當賑窮周急.
○正義曰:이 장은 군자는 궁박窮迫한 사람을 구제함이 마땅함을 논한 것이다.
‘子華使於齊’者, 弟子公西赤, 字子華, 時仕魯, 爲魯使適於齊也.
[子華使於齊] 제자 공서적公西赤자화子華이니, 이때 노나라에 벼슬하여 노나라의 사신으로 제나라에 갔다.
‘冉子爲其母請粟’者, 冉子, 卽冉有也.
[冉子爲其母請粟] 염자冉子는 바로 염유冉有이다.
爲其子華之母, 請粟於夫子, 言其子出使而家貧也.
염자가 자화의 어머니를 위하여 부자夫子께 곡식 주기를 청하였으니, 그 아들은 외국에 사신으로 나갔고 집은 가난하다고 말한 것이다.
‘子曰 與之釜’者, 夫子令與粟六斗四升也.
[子曰 與之釜] 부자께서 곡식 6 4을 더 주게 하신 것이다.
‘請益’者, 冉有嫌其粟少,
[請益] 염유는 그 곡식이 너무 적은 것을 혐의쩍게 여겼다.
故更請益之.
그러므로 다시 더 주기를 청한 것이다.
‘曰 與之庾’者, 夫子令益與十六斗也.
[曰 與之庾] 부자께서 16를 더 주게 하신 것이다.
‘冉子與之粟五秉’者, 冉有終以爲少,
[冉子與之粟五秉] 염유는 끝내 16를 적다고 여겼다.
故自與粟八十斛也.
그러므로 멋대로 곡식 80을 준 것이다.
‘子曰 赤之適齊也 乘肥馬 衣輕裘 吾聞之也 君子周急 不繼富’者, 此孔子非冉有與之太多也.
[子曰 赤之適齊也 乘肥馬 衣輕裘 吾聞之也 君子周急 不繼富] 이것은 공자께서 염유가 너무 많이 준 것을 꾸짖으신 것이다.
赤, 子華名. 適, 往也.
자화子華의 이름이고, 은 감이다.
言子華使往齊國, 乘駕肥馬, 衣著輕裘,
자화가 제나라에 사신으로 갈 적에 살진 말을 메운 수레를 타고 가벼운 갖옷을 입었으니, 이는 부자富者이다.
則是富也, 富則
부자라면 그 어머니도 양식이 부족하지 않을 것이다.
母不闕粟. 吾嘗聞之, 君子當周救人之窮急, 不繼接於富有.
나는 일찍이 ‘군자는 마땅히 궁박한 사람을 구제해야 하고 부자를 도와주어서는 안 된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는 말이다.
今子華家富, 而多與之粟, 則是繼富, 故非之也.
지금 자화는 집이 부자인데도 곡식을 많이 주었으니, 이는 부자富者를 도와준 것이다. 그러므로 나무라신 것이다.
[疏]○注 ‘馬曰’至‘曰釜’
의 [馬曰]에서 [曰釜]까지
○正義曰:史記弟子傳云 “公西赤, 字子華.”
○正義曰:《사기史記》 〈중니제자열전仲尼弟子列傳〉에 “공서적公西赤은 자가 자화子華이다.”라고 하였다.
鄭玄曰 “魯人, 少孔子四十二歲.”
정현鄭玄은 “나라 사람인데, 공자보다 42세가 적다.”고 하였다.
云 ‘六斗四升曰釜’者, 昭三年左傳 “晏子曰 ‘齊舊四量, 豆‧區‧釜‧鍾.
[六斗四升曰釜] 소공昭公 3년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에 “안자晏子가 말하기를 ‘나라에는 예로부터 네 종류의 양구量具가 있었는데, 이다.
四升爲豆, .’” 杜注云 “四豆爲區, 區十六升, 四區爲釜, 釜六斗四升.” 是也.
4이 1인데, 각각 4배수로 단위가 커져서 에 이른다.’고 했다.” 하였는데, 두예杜預에 “4가 1이니 는 1 6이고, 4가 1이니 는 6 4이다.”라고 한 것이 이것이다.
[疏]○注 ‘包曰 十六斗曰庾 馬曰 十六斛曰秉’
의 [包曰 十六斗曰庾]와 [馬曰 十六斛曰秉]
○正義曰:案聘禮記云 “十斗曰斛, 十六斗曰籔, 十籔曰秉.” 鄭注云 “秉, 十六斛.
○正義曰:고찰하건대, 《의례儀禮》 〈빙례기聘禮記〉에 “10이라 하고, 16라 하고, 10이라 한다.”고 하였는데, 정현鄭玄의 주에 “은 16이다.
今江淮之間, 量名有爲籔者.
지금 강회江淮 사이에 명칭名稱하는 양구量具가 있다.
今文籔爲逾.”
금문今文에는 로 쓴다.”고 하였다.
是庾‧逾‧籔, 其數同,
는 그 용량容量가 같다.
故知然也.
그러므로 가 16임을 안 것이다.
역주
역주1 各自其四 以登于釜 : 각각 4배를 더하여 釜에 이른다는 말로, 4升이 1豆가 되고, 4豆가 1區가 되고, 4區가 1釜가 된다는 말이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