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司馬牛問君子한대 子曰
사마우司馬牛군자君子를 묻자, 께서 말씀하셨다.
君子不憂不懼니라
군자君子는 근심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는다.”
[注]孔曰 牛兄桓魋將爲亂하니 牛自宋來學 常憂懼
공왈孔曰 : 사마우司馬牛 환퇴桓魋반란叛亂을 일으키려 하니, 사마우司馬牛나라에서 공자孔子에게 와서 수학受學하였는데, 항상 근심하고 두려워하였다.
故孔子解之시니라
그러므로 공자孔子께서 그의 근심과 두려움을 풀어주신 것이다.
사마우司馬牛가 말하였다.
不憂不懼 斯謂之君子已乎잇가
“근심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으면 이를 군자君子라고 할 수 있습니까?”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內省不疚어니 夫何憂何懼리오
“마음속으로 살펴보아도 잘못이 없으니, 대체 무엇을 근심하고 무엇을 두려워하겠는가?”
[注]包曰 疚이라
포왈包曰 : (罪惡)이다.
自省無罪惡이면 無可憂懼니라
스스로 살펴보아 죄악罪惡이 없으면 근심하고 두려워할 것이 없다.
[疏]‘司馬’至‘何懼’
의 [司馬]에서 [何懼]까지
○正義曰 : 此章明君子也.
정의왈正義曰 : 이 장은 군자君子를 밝힌 것이다.
‘司馬牛問君子’者, 問於孔子言君子之行何如也.
[司馬牛問君子] 공자孔子군자君子행위行爲는 어떠해야 하느냐고 물은 것이다.
‘子曰 君子不憂不懼’者, 言君子之人, 不憂愁, 不恐懼.
[子曰 君子不憂不懼] 군자君子인 사람은 우수憂愁하지 않고 공구恐懼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時牛兄桓魋將爲亂, 牛自宋來學, 常憂懼,
이때 사마우司馬牛 사마환퇴司馬桓魋가 장차 을 일으키려 하니, 사마우司馬牛나라로부터 공자孔子에게 와서 수학受學하였는데, 항상 근심하고 두려워하였다.
故孔子解之也.
그러므로 공자孔子께서 그의 근심과 두려움을 풀어주신 것이다.
‘曰 不憂不懼 斯謂之君子已乎’者, 亦意少其言,
[曰 不憂不懼 斯謂之君子已乎] 〈사마우司馬牛는〉 또 이 말씀이 〈군자君子를 설명하는 말로는〉 부족하다고 의심하였다.
故復問之.
그러므로 다시 물은 것이다.
‘子曰 內省不疚 夫何憂何懼’者, 此孔子更爲牛說不憂懼之理.
[子曰 內省不疚 夫何憂何懼] 이것은 공자孔子께서 다시 사마우司馬牛를 위해 근심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는 이유理由를 설명해주신 것이다.
疚, 病也. 自省無罪惡, 則無可憂懼.
(罪惡)이니 스스로 살펴보아 죄악罪惡이 없으면 근심하고 두려워할 것이 없다는 말이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