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子曰
賜也
女以予為多學而識之者與
對曰
하이다
[注]孔曰 然 謂多學而識之
非與잇가
[注]孔曰 問今不然이라
非也
予一以貫之니라
[注]하니 天下殊塗而同歸하고 百慮而一致
知其元則衆善擧矣
故不待多學而一知之니라
[疏]‘子曰’至‘貫之’
○正義曰 : 此章言善道有統也.
‘子曰 賜也 女以予為多學而識之者與’者, 孔子問子貢, 女意以我為多其學問記識之者與.
與, 語辭.
‘對曰 然’者, 子貢意以為然, 是夫子多學而識之也.
‘非與’者, 子貢又言, 今乃非多學而識之者與.
‘曰 非也 予一以貫之’者, 孔子答言, 己之善道, 非多學而識之也, 我但用一理以通貫之.
以其善有元, 事有會, 知其元則衆善擧矣,
故不待多學, 一以知之.
○注‘天下殊塗而同歸 百慮而一致’
○正義曰 : 周易下繫辭文也.


께서 말씀하셨다.
야!
너는 나를 많이 배워서 그것을 기억한 자로 여기느냐?”
자공子貢이〉 대답하였다.
“그렇습니다.
공왈孔曰 : 은 많이 배워서 그것을 기억하는 것을 이른다.
아닙니까?”
공왈孔曰 : 지금은 그렇지 않으냐고 물은 것이다.
께서 말씀하셨다.
“아니다.
나는 하나의 이치로 모든 것을 꿰뚫는다.”
에는 (衆善의 으뜸)이 있고, 일에는 (모임)가 있으니, 천하天下의 일이 길은 다르지만 돌아가는 곳은 같고, 생각은 백 가지이나 그 이치는 하나이다.
을 알면 모든 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많이 배우기를 기다리지 않고도 하나의 이치를 미루어 모든 것을 알 수 있다.
의 [子曰]에서 [貫之]까지
정의왈正義曰 : 이 선도善道에는 (근본)이 있음을 말한 것이다.
[子曰 賜也 女以子為多學而識之者與] 공자孔子께서 자공子貢에게 “너의 생각에는 나를 학문學問하여 기지記識(기억)한 것이 많은 자로 여기느냐?”라고 물으신 것이다.
어사語辭이다.
[對曰 然] 자공子貢의 생각은 부자夫子께서 많이 배워서 그것을 기억하신 것으로 여겼기 때문에 그렇다고 한 것이다.
[非與] 자공子貢이 또 지금은 많이 배워서 그것을 기억하신 것이 아니냐고 말한 것이다.
[曰 非也 予一以貫之] 공자孔子께서 ‘나의 선도善道는 많이 배워서 그것을 기억한 것이 아니라, 나는 단지 한 이치로써 모든 것을 관통한다.
에는 이 있고 일에는 가 있기 때문에 그 을 알면 모든 선을 다 알게 된다.
그러므로 많이 배우기를 기다리지 않고도 하나의 이치를 미루어 모든 것을 알 수 있다.’라고 대답하신 것이다.
의 [天下殊塗而同歸 百慮而一致]
정의왈正義曰 : 《주역周易》 〈계사전繫辭傳 〉의 글이다.


역주
역주1 善有元 事有會 : 邢昺의 疏에는 이에 대한 解釋이 없고, 皇侃의 《論語集解義疏》에 “元은 始와 같고, 會는 終과 같다. 元은 善의 長(으뜸)이기 때문에 ‘善에는 元이 있다.’라고 한 것이고, 일에는 각각 끝남이 있기 때문에 ‘일에는 會가 있다.’라고 한 것이다.[元 猶始也 會 猶終也 元者 善之長 故云善有元也 事各有所終 故曰事有會也]”라고 하였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