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8.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十室之邑 必有忠信如丘者焉이어니와 不如丘之好學也니라
“열 집이 사는 작은 마을에도 반드시 나처럼 충신忠信한 사람은 있지만 나처럼 배움을 좋아하지는 않는다.”
[疏]‘子曰 十室之邑 必有忠信如丘者焉 不如丘之好學也’
의 [子曰 十室之邑 必有忠信如丘者焉 不如丘之好學也]
○正義曰:此章夫子言己勤學也.
○正義曰:이 장은 부자께서 당신의 근학勤學을 말씀한 것이다.
十室之邑, 邑之小者也.
[十室之邑] 작은 이다.
其邑雖小, 亦不誣之, 必有忠信如我者焉, 但不如我之好學不厭也.
그 읍이 비록 작아도 무멸誣蔑(헐뜯어 모욕함)하지 않고, 반드시 나처럼 충신忠信한 사람이 있을 것이지만 단지 나처럼 싫어함 없이 배우기를 좋아하지 않을 뿐이라고 한 것이다.
衛瓘 “讀焉爲虔切.” 爲下句首.
위관衛瓘은 “위건절爲虔切로 읽어야 한다.”고 하였으니, 〈‘’자를〉 아래 의 첫 글자로 삼은 것이다.
焉, 猶安也. 言十室之邑雖小, 必有忠信如我者也, 安不如我之好學也.
(어찌)과 같으니, 열 집이 사는 마을이 비록 작지만 반드시 나처럼 충신한 사람이 있을 것인데, 어찌하여 나처럼 배움을 좋아하지 않느냐는 말이다.
言亦不如我之好學也,
이 또한 나처럼 배움을 좋아하지는 않는다는 말이다.
義並得通, 故具存焉.
의 뜻이 모두 통하기 때문에 함께 존록存錄(收錄)하였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