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 증자曾子
愼終追遠이면 民德歸厚矣리라
[注]孔曰 愼終者 喪盡其哀 追遠者 祭盡其敬이라
君能行此二者 民化其德하야 皆歸於厚也
[疏]‘曾子曰’至‘厚矣’
○正義曰:此章言民化君德也.
‘愼終’者, 終, 謂父母之喪也.
以死者人之終, 故謂之終.
執親之喪, 禮須謹愼, 盡其哀也.
‘追遠’者, 遠, 謂親終旣葬日月已遠也.
孝子感時念親, 追而祭之, 盡其敬也.
‘民德歸厚矣’者, 言君能行此愼終‧追遠二者, 民化其德, 皆歸厚矣, 言不偸薄也.


증자曾子가 말하였다.
“부모의 상사喪事에 슬픔을 다하고, 제사祭祀에 공경을 다하면 백성의 돈후敦厚한 데로 돌아갈 것이다.”
공왈孔曰:‘신종愼終’은 상사喪事에 슬픔을 다함이고, ‘추원追遠’은 제사祭祀에 공경을 다함이다.
임금이 이 두 가지를 능히 행하면 백성들이 임금의 감화感化하여 모두 돈후敦厚한 데로 돌아간다는 말이다.
의 [曾子曰]에서 [厚矣]까지
○正義曰:이 은 백성이 임금의 감화感化됨을 말한 것이다.
[愼終] 부모父母상사喪事를 이른다.
죽음은 인생人生의 끝이므로 죽음을 ‘’이라 한다.
어버이의 상사를 당해 상례喪禮봉행奉行함에 모름지기 를 신중히 지켜 슬픔을 다하는 것이다.
[追遠] 은 어버이가 사망死亡하여 이미 장사葬事 지낸 지 오래임을 이른다.
효자孝子시서時序변천變遷감개感慨하여 어버이를 생각하며 추모追慕하여 제사에 공경을 다하는 것이다.
[民德歸厚矣] 임금이 이 신종愼終추원追遠 두 가지를 잘 행하면 백성들이 임금의 덕에 감화하여 모두 돈후敦厚한 데로 돌아간다는 말이니, 야박野薄해지지 않는다는 말이다.



논어주소(1) 책은 2021.01.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