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樊遲問仁한대 子曰
번지樊遲을 묻자, 께서 말씀하셨다.
居處恭하며 執事敬하며 與人忠 雖之夷狄이라도 不可棄也니라
“평소의 처신을 공손히 하고, 일 처리를 신중愼重히 하고, 사람 대하기를 충심忠心으로 하는 것을 비록 이적夷狄의 나라에 가더라도 버려서는 안 된다.”
[注]包曰 雖之夷狄無禮義之處라도 猶不可棄去而不行이라
포왈包曰 : 비록 예의禮義가 없는 이적夷狄에 가더라도 버리고 행하지 않아서는 안 된다.
[疏]‘樊遲’至‘棄也’
의 [樊遲]에서 [棄也]까지
○正義曰 : 此章明仁者之行也.
정의왈正義曰 : 이 인자仁者의 행실을 밝힌 것이다.
弟子樊遲問仁於孔子.
제자弟子 번지樊遲공자孔子을 물은 것이다.
‘子曰 居處恭 執事敬 與人忠 雖之夷狄 不可棄也’者,
[子曰 居處恭 執事敬 與人忠 雖之夷狄 不可棄也]
言凡人居處多放恣, 執事則懈惰, 與人交則不盡忠, 唯仁者居處恭謹, 執事敬愼, 忠以與人也.
범인凡人들은 평소의 처신에 방자함이 많고, 일을 처리함에는 나태하고, 남과 교제함에는 충심忠心을 다하지 않지만, 오직 인자仁者만은 평소의 처신이 공근恭謹하고, 일을 처리함에 경신敬愼하고, 사람을 대함에는 충심忠心을 다하니,
此恭敬及忠, 雖之適夷狄無禮義之處, 亦不可棄而不行也.
을 비록 예의가 없는 이적의 나라에 가더라도 버리고 행하지 않아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