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6.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三軍可奪帥也어니와 匹夫不可奪志也니라
삼군三軍장수將帥는 빼앗을 수 있으나, 필부匹夫의 뜻은 빼앗을 수 없다.”
[注]孔曰 三軍雖衆이나 人心不一이면 則其將帥可奪而取之어니와 匹夫雖微 苟守其志 不可得而奪也
공왈孔曰 : 삼군三軍은 비록 무리가 많지만 사람들의 마음이 하나가 되지 않는다면 그 장수將帥를 빼앗아 취할 수 있거니와, 필부匹夫는 비록 미약微弱하지만 진실로 자기의 뜻을 지킨다면 그 뜻을 빼앗을 수 없다.
[疏]‘子曰 三軍可奪帥也 匹夫不可奪志也’
의 [子曰 三軍可奪帥也 匹夫不可奪志也]
○正義曰 : 此章言人守志不移也.
정의왈正義曰 : 이 은 사람은 뜻을 지켜 바꾸지 말아야 함을 말한 것이다.
萬二千五百人爲軍.
12,500인이 이다.
帥, 謂將也. 匹夫, 謂庶人也.
장수將帥를 이르고, 필부匹夫서인庶人을 이른다.
三軍雖衆, 人心不一, 則其將帥可奪而取之.
삼군三軍은 비록 무리가 많지만 사람들의 마음이 하나가 되지 않는다면 그 장수將帥를 빼앗아 취할 수 있다.
匹夫雖微, 苟守其志, 不可得而奪也.
필부匹夫는 비록 미약微弱하지만 자기의 뜻을 지킨다면 그 뜻을 빼앗을 수 없다.
士大夫已上有妾媵, 庶人賤, 但夫婦相匹配而已,
대부大夫 이상은 첩잉妾媵(妾과 시녀侍女)이 있지만 서인庶人은 신분이 비천卑賤하여 단지 부부夫婦가 서로의 배필配匹이 될 뿐이다.
故云匹夫.
그러므로 필부匹夫라 한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