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吾與回言終日 不違如愚러니
“내가 안회顔回와 더불어 종일토록 학문을 담론談論하는데, 의문疑問을 제기하지 않는 것이 마치 어리석은 사람 같더니,
[注]孔曰 回 弟子
공왈孔曰:는 제자이다.
姓顔이요 名回 字子淵이니 魯人也
성은 이고 이름은 이며 자는 자연子淵이니, 나라 사람이다.
不違者 無所怪問於孔子之言하고 黙而識之 如愚
불위不違는 공자의 말씀에 대해 괴문怪問(괴이하게 여겨 반문反問함)하는 바가 없이 묵묵히 기억하기만 하는 것이 마치 어리석은 사람 같았다는 말이다.
退而省其私한대 亦足以發하니 回也不愚로다
물러간 뒤에 그 사실私室에서 몇몇 사람들과 강설講說하는 것을 살펴보건대 〈대체大體(중요한 뜻)를〉 충분히 발휘發揮하니, 는 어리석지 않도다.”
[注]孔曰 察其退還與二三子說釋道義하야 發明大體하고 知其不愚
공왈孔曰:그가 물러나 돌아가서 몇몇 사람들과 도의道義를 설명하고 해석하여 대체大體를 드러내 밝히는 것을 살펴보시고서 그가 어리석지 않음을 아신 것이다.
[疏]‘子曰’至‘愚’
의 [子曰]에서 [愚]까지
○正義曰:此章美顔淵之德.
○正義曰:이 장은 안연顔淵의 덕을 찬미하신 것이다.
‘子曰 吾與回言終日 不違如愚’者, 回, 弟子顔淵也.
[子曰 吾與回言終日 不違如愚] 는 제자 안연이다.
違, 猶怪問也.
괴문怪問과 같다.
愚, 無智之稱.
무지無智의 호칭이다.
孔子言我與回言, 終竟一日, 亦無所怪問於我之言, 黙而識之, 如無知之愚人也.
공자께서 “내가 안회와 학문을 강론하는데 하루가 다하도록 나의 말에 대해 괴문하는 바가 없이 묵묵히 기억하기만 하는 것이 마치 무지無知한 어리석은 사람 같았다.”고 말씀하신 것이다.
‘退而省其私 亦足以發 回也不愚’者, 言回旣退還, 而省察其在私室與二三子說釋道義, 亦足以發明大體,
[退而省其私 亦足以發 回也不愚] 안회가 물러나 돌아간 뒤에 그가 사실私室에서 몇몇 사람들과 도의道義를 설명하고 해석하는 것을 살펴보니, 또한 그 대체를 충분히 드러내 밝혔다.
乃知其回也不愚.
그제야 안회가 어리석지 않음을 아셨다는 말이다.
[疏]○注 ‘孔曰’至‘愚’
의 [孔曰]에서 [愚]까지
○正義曰:史記弟子傳云 “顔回者, 魯人也. 字子淵,
○正義曰:《사기史記》 〈중니제자열전仲尼弟子列傳〉에 “안회顔回나라 사람으로, 자는 자연子淵이다.
少孔子三十歲.
공자보다 30세가 적다.
年二十九髮盡白, 蚤死.”
29세 때에 머리털이 다 세고, 일찍 죽었다.”고 하였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