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맹의자孟懿子問孝한대
[注]孔曰 大夫중손하기仲孫何忌
諡也
子曰
無違니라
번지樊遲러니 子告之曰
맹손孟孫問孝於我어늘 我對曰 無違라호라
[注]鄭曰 恐孟孫不曉無違之意하니 將問於번지樊遲
故告之
번수 弟子번수樊須
번지樊遲
何謂也잇고
子曰
事之以禮하고 葬之以禮하며 祭之以禮니라
[疏]‘孟懿’至‘以禮’
○正義曰:此章明孝必以禮.
‘孟懿공자問孝’者, 大夫중손하기仲孫何忌, 問孝道於공자孔子也.
‘子曰無違’者, 此夫子答辭也. 言行孝之道, 無得違禮也.
번수遲御’者, 弟子번수樊須爲夫子御車也.
의자告之曰 맹손孟孫問孝於我 我對曰 無違’者, 맹손孟孫, 卽의자懿子也.
공자孔子恐孟孫不曉無違之意, 而懿공자번지樊遲友善, 必將問於번지樊遲,
故夫子告之.
‘樊遲曰 何謂也’者, 樊遲, 亦未達無違之旨, 故復問曰 “何謂也.”
‘子曰 生事之以禮 死葬之以禮 祭之以禮’者, 此夫子爲言無違之事也.
生事之以禮, 謂冬溫夏凊‧昏定晨省之屬也.
死葬之以禮, 謂爲之棺槨衣衾而擧之, 卜其之之屬也.
祭之以禮, 謂春秋祭祀, 以時思之, 陳其簠簋而哀戚之之屬也.
不違此禮, 是無違之理也.
不卽告孟孫者, 初時意在簡略, 欲使思而得之也.
必告樊遲者, 恐孟孫以爲從父之令是無違, 故旣與別後, 告於樊遲, 將使復告孟孫也.
[疏]○注 ‘孔子曰’至‘諡也’
○正義曰:春秋정공六年經, 書“중손하기仲孫何忌.” 傳曰 “맹의자孟懿子往.” 是知맹의자孟懿子중손하기仲孫何忌也.
諡法曰 “溫柔賢善曰懿.”
[疏]○注 ‘鄭曰’至‘樊須’
○正義曰:案사기史記중니제자열전弟子중니제자열전曰 “번수樊須, 字자지子遲, 人, 少공자孔子三十六歲也.”


맹의자孟懿子를 묻자,
공왈孔曰:〈맹의자孟懿子는〉 나라 대부 중손하기仲孫何忌이다.
는 시호이다.
께서 말씀하셨다.
“어김이 없어야 한다.”
번지樊遲가 수레를 몰고 있었는데, 께서 번지에게 말씀하셨다.
맹손孟孫이 나에게 를 묻기에 내가 ‘어김이 없어야 한다.’고 대답하였다.”
정왈鄭曰:맹손孟孫무위無違의 뜻을 깨닫지 못하였으니, 장차 번지樊遲에게 물을 것으로 여기셨다.
그러므로 번지에게 일러주신 것이다.
번지는 제자 번수樊須이다.
번지樊遲가 말하였다.
“무슨 뜻입니까?”
께서 말씀하셨다.
“살아 계실 때는 로써 섬기고, 돌아가신 뒤에는 로써 장사 지내고, 로써 제사 지내는 것이다.”
의 [孟懿]에서 [以禮]까지
○正義曰:이 장은 는 반드시 로써 섬겨야 함을 밝힌 것이다.
[孟懿子問孝] 나라 대부 중손하기仲孫何忌공자孔子께 효도를 물은 것이다.
[子曰 無違] 이것은 부자夫子께서 대답하신 말씀이니, 를 행하는 도리는 를 어겨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樊遲御] 제자 번수樊須가 부자를 위하여 수레를 몬 것이다.
[子告之曰 孟孫問孝於我 我對曰 無違] 맹손孟孫은 바로 의자懿子이다.
공자孔子께서는 맹손이 무위無違의 뜻을 분명히 이해하지 못하였고, 의자는 번지樊遲와 친한 벗이니, 반드시 장차 번지에게 물을 것으로 여기셨다.
그러므로 부자께서 번지에게 일러주신 것이다.
[樊遲曰 何謂也] 번지도 무위無違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였기 때문에 다시 ‘무슨 뜻이냐’고 물은 것이다.
[子曰 生事之以禮 死葬之以禮 祭之以禮] 이것은 부자께서 무위無違의 일을 말씀하신 것이다.
‘살아 계실 때에 로써 섬기는 것’은 겨울에는 따뜻하게 해드리고 여름에는 시원하게 해드리며, 저녁에 잠자리를 정해드리고 새벽에 안부를 살피는 등의 일을 이르고,
‘돌아가신 뒤에는 로써 장사 지내는 것’은 관곽棺槨의금衣衾을 만들어 시신屍身 속에 모시고, 묘지墓地를 잡아 안장安葬하는 등의 일을 이르고,
로써 제사 지내는 것’은 봄과 가을에 제사하여 철에 따라 어버이를 생각하고 보궤簠簋(祭器)를 진설陳設해놓고서 슬퍼하는 등의 일을 이르니,
이런 를 어기지 않는 것이 바로 ‘무위無違’의 이치이다.
직접 맹손에게 일러주지 않으신 것은 당초에는 간략하게 말씀하시어 의자懿子로 하여금 스스로 생각해 터득하게 하려는 데 뜻이 있었기 때문이었고,
반드시 번지에게 일러주신 것은 맹손이 아버지의 명을 따르는 것을 ‘무위無違’로 여길까 우려하셨기 때문에 그와 헤어진 뒤에 번지에게 일러주시어 번지로 하여금 장차 다시 맹손에게 일러주게 하신 것이다.
의 [孔子曰]에서 [諡也]까지
○正義曰:《춘추春秋정공定公 6년 에 “중손하기仲孫何忌나라에 갔다.[仲孫何忌如晉]”라고 기록하였는데, 그 에 “맹의자孟懿子가 갔다.[孟懿子往]”라 하였으니, 이에서 맹의자가 바로 중손하기임을 알 수 있다.
시법諡法〉에 “온화溫和하고 유순柔順하며 현명賢明하고 선량善良한 것을 ‘’라 한다.”고 하였다.
의 [鄭曰]에서 [樊須]까지
○正義曰:상고하건대 《사기史記》 〈중니제자열전仲尼弟子列傳〉에 “번수樊須는 자가 자지子遲이고 나라 사람인데, 공자孔子보다 36세가 적다.”고 하였다.


역주
역주1 宅兆而安措 : 宅은 墓穴이고, 兆는 墓域이고, 安措는 安葬이다.

논어주소(1) 책은 2021.01.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