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樊遲從遊於舞雩之下
번지樊遲가 〈공자孔子를〉 모시고 무우단舞雩壇 아래에서 노닐 적에
[注]包曰之處 有壇墠樹木이라
포왈包曰 : 무우제舞雩祭를 지내는 곳에는 단선壇墠수목樹木이 있다.
故下可遊焉이라
그러므로 그 아래가 노닐 만하다.
말하였다.
敢問崇德脩慝辨惑하노이다
“감히 확충擴充하고, (惡)을 다스리고, 미혹迷惑을 분변하는 것을 여쭙겠습니다.”
[注]孔曰 慝 惡也 治也 治惡爲善이라
공왈孔曰 : 이고, 는 다스림이니, 을 다스려 을 함이다.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善哉이여
“좋은 질문이다.
先事後得 非崇德與
일을 먼저 한 뒤에 보답을 얻는 것이 을 확충함이 아니냐?
[注]孔曰 先勞於事하고 然後得報
공왈孔曰 : 먼저 일에 노고勞苦한 뒤에 보답을 얻음이다.
攻其惡이요 無攻人之惡 非脩慝與
자기의 을 다스리고 남의 을 다스리지 않는 것이 을 다스리는 것이 아니냐?
一朝之忿으로 忘其身하야 以及其親 非惑與
일시一時분노忿怒로 자기 몸도 잊고서 〈치욕恥辱이〉 그 어버이에게 미치게 하는 것이 미혹迷惑이 아니냐?”
[疏]‘樊遲’至‘惑與’
의 [樊遲]에서 [惑與]까지
○正義曰 : 此章言脩身之事也.
정의왈正義曰 : 이 은 몸을 다스리는 일을 말한 것이다.
樊遲從遊於舞雩之處, 有壇墠樹木, 故弟子樊遲隨從孔子遊於其下也.
번지樊遲가 공자를 모시고 무우제舞雩祭를 지내는 곳에서 노닐었다는 것은 단선壇墠수목樹木이 있기 때문에 제자弟子 번지樊遲가 공자를 수종隨從하여 그 아래에서 노닌 것이다.
‘曰 敢問崇德脩慝辨惑’者, 脩, 治也. 慝, 惡也.
[曰 敢問崇德脩慝辨惑] 이고, 이다.
此樊遲因從行而問孔子曰 “敢問欲充盛其德, 治惡爲善, 袪別疑惑, 何爲而可也”
이것은 번지樊遲수행隨行한 기회에 공자께 “감히 여쭙겠습니다. 자기의 을 충만시키고, 을 다스려 을 하고, 의혹疑惑을 분별해 없애려면 어찌해야 합니까?”라고 물은 것이다.
‘子曰 善哉 問’者, 其問皆脩身之要, 故善之.
[子曰 善哉 問] 그가 물은 것이 모두 몸을 다스리는 요도要道이기 때문에 좋게 여기신 것이다.
‘先事後得 非崇德與’者, 言先勞於事, 然後得報, 是崇德也.
[先事後得 非崇德與] 먼저 일에 노고勞苦한 뒤에 보답을 얻는 것이 바로 을 충만시키는 것이라는 말이다.
‘攻其惡 無攻人之惡 非脩慝與’者, 攻, 治也. 言治其己過, 無治人之過, 是治惡也.
[攻其惡 無攻人之惡 非脩慝與] 은 다스림이니, 자기의 허물을 다스리고 남의 허물을 다스리지 않는 것이 바로 악을 다스리는 것이라는 말이다.
‘一朝之忿 忘其身 以及其親 非惑與’者, 言君子忿則思難.
[一朝之忿 忘其身 以及其親 非惑與] 군자君子는 분한 일을 당하면 (後患)을 생각해야 한다.
若人有犯己, 一朝忿之, 不思其難, 則忘身也.
만약 남이 나를 침범하였다 하여 갑자기[一朝] 분노忿怒해 그 을 생각지 않고 〈분풀이를 한다면〉 자기 몸을 잊는 것이다.
辱其身則羞其親,
자기 몸을 욕되게 하면 그 어버이를 부끄럽게 한다.
故曰 “以及其親也, 非惑與.” 言是惑也.
그러므로 “〈치욕이〉 그 어버이에게 미치게 하는 것이 미혹迷惑이 아니냐?”라고 하였으니, 이것이 미혹迷惑이라는 말이다.
[疏]注‘壇墠’
의 [壇墠]
○正義曰 : 封土爲壇, 除地爲墠.
정의왈正義曰 : 흙을 쌓은 것이 이고, 잡초를 제거하고 땅을 평평하게 만든 것이 이다.
言雩壇在所除地中, 故連言壇墠.
우단雩壇이 잡초를 제거하고 평평하게 만든 땅 가운데 있기 때문에 을 이어서 말한 것이다.
역주
역주1 舞雩 : 하늘에 지내는 祈雨祭이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