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1)

당시삼백수(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春思〉
〈봄 그리움〉
李白
이백
연 땅의 풀은 푸른 실과 같고
秦桑低綠枝
진 땅의 뽕나무는 푸른 가지 드리웠네
當君懷歸日
그대가 돌아오고 싶어하던 날은
是妾斷腸時
바로 제가 애간장이 끊어지던 때이지요
春風不相識
봄바람과 알지도 못하였는데
何事入
어인 일로 비단 휘장 안으로 들어오는가
[通釋] 燕의 풀은 마치 푸른색의 실과 같고, 秦의 뽕나무는 이미 푸른 가지를 드리웠다. 그대가 집으로 돌아가고 싶어 하던 그때가 바로 내가 그대를 생각하며 애간장 태우던 때이다. 나와 봄바람은 본래 아는 사이였던가, 어찌하여 나의 비단 휘장 안으로 불어오는가.
[解題] 이 시는 怨婦의 春思를 읊은 작품이다. ‘春’자는 重意적인 의미를 갖고 있는데, 봄날이라는 뜻과 어울려, 애정을 상징하기도 한다. 앞의 두 구는 《詩經》의 興體를 사용하였다. ‘흥’의 기법은 먼저 景物을 말하고 나중에 情事를 말하는 것으로서, 景과 情은 본래 관련이 없는 것이지만 여기서는 서로 연상시키면서 정경이 어우러지게 한다. 예를 들어 연 땅의 풀이 자라는 것과 장부가 귀향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 것, 진 땅의 뽕나무가 잎을 드리우는 것과 부인이 집에서 남편을 그리워하며 애간장을 태우는 것은 본래 상관이 없으나, 여기서는 景과 情을 일관되게 연상시켜서 을 이루었으니, 이를 일컬어 興이라 한다. 마지막 두 구는 마음이 정결하여 외물에 동요되지 않음을 말하고 있다.
[集評] ○ 春風不相識 何事入羅幃 而詞淸麗 妙絶可法 - 淸 吳喬, 《圍爐詩話》 卷2
[集評] ‘春風不相識 何事入羅幃’는 생각에 사특함이 없으며 시어가 淸麗하여, 절묘함을 본받을 만하다.
역주
역주1 燕草如碧絲 秦桑低綠枝 : 燕의 북쪽 지방은 날씨가 추워 풀이 가장 늦게 자라고, 秦의 남쪽은 따뜻하여 버드나무와 뽕나무가 일찍부터 푸르다. 즉 燕 땅에 풀이 날 때가, 秦 땅에 버드나무와 뽕나무가 푸를 때이니, 연은 지금의 河北 지역이고, 진은 지금의 陝西 지역이다.
역주2 羅幃 : 비단으로 만든 휘장이다.
역주3 思無邪 : 생각에 간사함이 없다는 뜻으로 《詩經》 〈魯頌 駉〉편에 보이는 글귀인데, 孔子는 이 말을 인용해 “이 한 마디의 말이 《詩經》 3백편 전체의 뜻을 대표할 수 있다.”라고 하였다. 《論語》 〈爲政〉
역주4 情景交融 : 작가의 정감이 物象에 의거하여 표현되는 경우 情과 景이 서로 연계되는데, 이때 양자의 결합이 자연스럽게 잘 되었을 경우를 지칭한다. 정과 경이 상호 상생적 관계에 있다는 의미에서 ‘情景相生’이라고도 칭한다. 《詩經》의 比興體에서 그 연원을 찾아 볼 수 있다. ‘興’이 작가의 감정이 우연히 어떤 물상에 의하여 촉발되는 것이라면, ‘比’는 작가의 감정을 한 물상에 비유하여 표현하는 것으로, 모두 정과 경의 결합을 통하여 시상을 창조한다. 작가의 내면세계와 외면세계의 조화와 통일을 추구하는 창작기법이자 작품을 평가하는 심미의 기준이다.
동영상 재생
1 007 춘사 301
동영상 재생
2 007 춘사 301

당시삼백수(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