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1)

당시삼백수(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感遇〉 其四
張九齡
江南有丹橘
經冬猶綠林
地氣暖
可以薦嘉客
奈何
運命惟所遇
徒言樹桃李
豈無陰
[集評] ○ 張曲江公感遇等作 雅正沖澹 體合 駸駸乎盛唐矣 - 明 高棅, 《唐詩品彙》
○ 衆人不知 徒取目前之色 足以悅人而已 - 淸 沈德潛, 《唐詩別裁集》 卷1
○ 卽屈子之意 - 現代 高步瀛, 《唐宋詩擧要》 卷1


〈感遇〉 네 수 중 네 번째 시
장구령
강남에 붉은 귤이 있으니
겨울 내내 여전히 푸른 숲이네
여기 강남의 날씨가 따뜻해서랴
추위를 견디는 마음 지녀서이지
귀한 손님에게 올려져야 하건만
어찌 그리 험하고도 먼 것인가
운명이란 만남에 달려 있을 뿐
天道의 순환은 헤아릴 수 없네
그저 복숭아와 오얏만을 말하니
이 나무라고 어찌 녹음이 없겠는가


역주
역주1 : ‘여기’라는 의미로 강남을 가리킨다.
역주2 自有歲寒心 : 귤나무가 겨울 추위를 견디는 본성이 있음을 말한다.
역주3 阻重深 : 山川이 중첩하여 길이 험하고 먼 것으로, 붉은 귤이 있는 강남에서 임금이 계신 장안까지 길이 멀고도 험함을 이른다. ‘深’은 遠의 뜻이다.
역주4 循環不可尋 : ‘循環’은 天道의 순환을 말한다.
역주5 此木 : 丹橘을 가리킨다.
역주6 風騷 : 國風과 離騷를 가리킨다. 국풍은 《詩經》의 文體 중 하나로, 당시 各國의 민요 따위를 모은 것이다. 周南‧召南과 十三列國風을 합하여 모두 15國風으로 되어 있다. 離騷는 戰國時代 말기 楚나라의 충신인 屈原이 국가가 멸망으로 치닫는 것을 차마 보지 못하고 憂國衷情을 서술하여 군주인 襄王에게 올린 글인데, 辭賦의 元祖로 알려져 있다.
역주7 橘頌 : 《楚辭》 〈九章〉의 편명으로 楚나라의 屈原이 자신의 고결하고 변하지 않는 志節을 귤나무에 빗대어 읊은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004 감우 기4 416

당시삼백수(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