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잡시〉
심전기
聞道
듣자하니 황룡 땅에 수자리
不解兵
몇 해 동안 병사들 철수하지 못했다 하네
可憐閨裏月
가련하다, 규방 속 저 달
長在
오랫동안 漢나라 군영을 비추고 있었으니
少婦今春意
어린 아내는 올 봄에 그리움에 젖고
昨夜情
낭군은 지난 밤 정을 그리네
誰能將
누가 능히 군사들 거느리고
一爲
단번에 용성을 빼앗을 수 있을까
[通釋] 듣자하니, 저 黃龍의 변새에는 수년간 전쟁이 그치지 않아 병사들이 철수할 수 없다고 한다. 가련하구나, 규방을 비추는 저 달이 오래도록 황룡의 군영을 비추고 있으니. 어린 아내는 이 봄에 그리움이 마음에 가득 차 있고, 남편은 지난날 아내와 나누었던 정을 생각한다. 그 누가 우리 병사들을 이끌고 단번에 저 龍城을 함락시킬 수 있을까.
[解題] 이 시는 규중의 어린 아내가 출정 간 남편을 그리워하는 정을 그려낸 시인데, 부부를 이별하게 한 전쟁을 원망하면서도 지나친 슬픔에 빠지지 않은 점이 돋보인다. 남편과 이별한 아내로서, 이별의 아픔과 그리움을 표현함과 동시에 당 왕조가 유능한 장군을 내어서 변방에서 고생하는 병사들을 지휘하여 용성을 함락시키길 바라고 있다는 점이 그러하다.
[集評]○ 一氣轉折 而風格自高 此初唐不可及處 - 現代 高步瀛, 《唐詩擧要》 卷4
[集評]○ 하나의 기운 속에 변화가 많으면서도 풍격은 절로 높으니, 이는 初唐의 시인들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이다.
○ 少婦二句嬌怨之甚 壯語懈調 - 明 鍾惺, 《唐詩歸》 卷3
○ ‘少婦今春意 良人昨夜情’ 두 구는 아리땁고 원망함이 심하여, 어조가 豪壯하면서도 나약하다.
역주
역주1 雜詩 : 沈佺期의 雜詩는 모두 3首인데, 이 詩는 제3수이다. ‘雜詩’라는 제목은 어느 하나의 例에 구속됨이 없이 비교적 뜻 가는 대로 정한 것을 이른다. 《評注文選》에 “雜이란, 전해오는 관례에 구속되지 않고 사물을 만나면 卽言하기 때문에 雜이라 이르는 것이다.[雜者 不拘流例 遇物卽言 故云雜也]”라 하였다.
역주2 沈佺期 : 656?~714. 字는 雲卿이며 相州 內黃(지금의 河南省 內黃縣) 사람이다.
역주3 黃龍戍 : 黃龍은 지금의 遼寧省 開原縣 서북쪽에 있으며, 구불구불하게 起伏이 있는 山勢가 마치 한 마리의 용과 같다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당나라 때는 동북 변방의 주요한 요새로써, 병사들을 주둔시켰으므로 黃龍戍라 칭한 것이다.
역주4 頻年 : 해를 거듭한다는 뜻이다.
역주5 漢家營 : 唐의 군영을 의미한다. ‘漢家’는 唐朝를 가리켜 말한 것이다.
역주6 良人 : 丈夫, 즉 남편이다.
역주7 旗鼓 : 군대의 깃발과 戰鼓인데, 여기서는 군대를 의미한다.
역주8 取龍城 : 龍城은 흉노들이 天地와 조상, 귀신들에게 제사 지내던 곳이다. 《史記》 〈匈奴傳〉에는 “五月에 蘢城에서 크게 모였다.[五月大會蘢城]”라 하였는데, 그 索隱에 “《漢書》에는 龍城이라 되어 있다.[漢書作龍城]”라 하였다. 崔浩는 “西方의 오랑캐는 모두 龍神을 섬겼으므로 大會하는 곳을 龍城이라 한 것이다.[西方胡皆事龍神 故名大會處爲龍城]”라 하였다. ‘取龍城’은 한나라 대장군인 衛靑이 흉노에 대항하여 공격한 고사를 인용한 구절로, 여기서는 변방을 평정한다는 의미이다.
동영상 재생
1 095 잡시 194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