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塞下曲 四首其四〉
〈변방의 노래 네 수 중 네 번째 시〉
盧綸
노륜
야전의 막사에서 성대한 잔치 여니
강족과 융족도 개선을 축하하고 위로한다
醉和
술에 취해 갑옷 입고 춤추니
動山川
둥둥 북소리 산천에 울린다
[通釋] 승전을 축하하며 야전의 막사에서 성대한 잔치를 여니, 이민족인 강족과 융족도 우리의 개선을 축하하고 위로하러 온다. 장수들이 술에 취해 갑옷을 입고 춤을 추니, 북소리가 산천에 둥둥 울린다.
[解題] 〈새하곡〉의 마지막 수인 이 작품은 군영에서 승전을 축하하기 위해 베푼 연회의 모습을 묘사하였다. 이 중 2구에서는 이 축하연에 강족과 융족 등 이민족도 참석하였다고 하여, 漢의 교화가 이민족에게도 미쳤음을 나타내었다. 3‧4구를 통해 흥겨운 축하연의 분위기를 전하고 있는 이 작품은 보통 사막 변방의 고달프고 처량한 정경을 읊은 여타의 〈새하곡〉과는 달리 호건한 분위기를 지닌다.
[集評]○ 允言塞下曲 意警氣足 格高語健 讀之情景歷歷在目 中唐五言之高調 此題之名作也 - 淸 宋顧樂, 《唐人萬首絶句選評》
[集評]○ 允言(노륜)의 〈새하곡〉은 뜻이 놀랍고 기세가 넉넉하며 품격이 높고 시어가 웅건하여 이를 읽으면 정경이 하나하나 눈앞에 펼쳐진다. 중당시기 오언시의 높은 격조가 있는 〈새하곡〉 중 명작이다.
○ 此首似與三首相接
○ 이 시는 앞의 3수와 서로 이어진 듯하다.
邊氛旣掃 乃宏開野幕 餉士策勳
변새의 분위기가 이미 일소되자 이에 군대의 야전막사를 넓게 펼쳐놓고 병사들을 잘 대접하며 공훈을 기록한다.
醉餘起舞 金甲猶擐 擊鼓其鐺 雷鳴山應
취한 나머지 일어나 춤을 추니 갑옷은 여전히 입은 채이고, 군중의 북을 치니 우레 같은 소리가 산에 울린다.
玉關生入 不須醉臥沙場矣
옥문관에 살아서 들어가려면 사막에서 취해 누워 있어서는 안 된다.
唐人善邊塞詩者 推岑嘉州 盧之四詩 音詞壯健 可與抗手
당나라 사람 중에 변새시를 잘 지은 자로 岑嘉州(岑參)를 추앙하는데, 노륜의 네 수의 시는 音詞가 壯健하여 적수가 될 만하다.
宜其在大曆十才子中 與韓翃錢起齊名也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大曆十才子 중에서 韓翃‧錢起와 명성이 비등하다.
○ 此題共六首 乃和張僕射之作 故詩語皆有頌美之意 與他作描寫邊塞苦寒者不同 - 現代 劉永濟, 《唐人絶句精華》
○ 〈塞下曲〉이라는 제목의 시가 모두 여섯 수이니, 張僕射의 시에 화답한 작품이다. 그러므로 시어가 모두 칭송하고 찬미하는 뜻이 있어 다른 작품들이 변새를 고달프고 춥게 묘사한 것과는 같지 않다.
역주
역주1 野幕敞瓊筵 : ‘野幕’은 야전에 주둔하는 군대의 막사를 지칭하고, ‘瓊筵’은 성대한 주연을 뜻한다. ‘敞’이 ‘蔽’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2 羌戎賀勞旋 : ‘羌戎’은 당시 서북쪽에 거주하던 오랑캐를 가리킨다. ‘勞旋’에서 ‘勞’는 위로의 뜻이고, ‘旋’은 개선의 뜻을 지닌다.
역주3 金甲 : 전쟁시에 착용하는 갑옷과 투구 등을 말한다.
역주4 雷鼓 : 군중에서 치는 큰 북[八面鼓]에서 우레와 같은 소리가 난다는 뜻이다.
동영상 재생
1 259 새하곡 4수기4 214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