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3)

당시삼백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戴叔倫(732~789)
字는 幼公이며, 潤州 金壇(지금의 江蘇省 丹陽縣 남쪽) 사람이다. 初年에는 당대에 문장으로 이름이 있었던 蕭穎士의 문하에 들어가, 蕭門의 高足弟子가 되었다. 湖南‧江西의 幕府를 거쳐, 훗날 撫州(지금의 江西省 臨川縣 지역)刺史와 容州刺史를 지냈으며 容管經略使로 관직을 마쳤다. 재임기간 중 선정을 베풀어, 청렴함과 어진 인품으로 칭송을 받았다. 만년에 出家하여 道士가 되었다.
그의 시 〈塞上曲〉의 경우 慷慨 激昻하며, 風格이 雄健하다. 또 그의 〈女耕田行〉, 〈屯田詞〉와 같은 시는 모두 백성의 疾苦를 동정한 작품으로, 杜甫 이래 현실주의적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景을 그리고 情을 서술한 시는, 구상이 새롭고 뛰어나며 시어가 穠麗하다는 평을 듣는다. 五言律詩의 경우, 경물을 묘사한 것은 세밀화를 그린 듯 뛰어나며 생각을 펼쳐놓은 것은 진지하고 완곡하여, 韻致가 그윽하고 풍격이 淸麗하다.
《唐才子傳》에도 그의 小傳이 수록되어 있으며 저서에 《戴叔倫集》이 있다. 《唐詩三百首》에 수록된 작품으로 〈客舍與故人偶集〉이 있다.

당시삼백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