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詩三百首(2)

당시삼백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시삼백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懷古〉
〈楚江에서 옛일을 생각하며〉
馬戴
마대
露氣寒光集
이슬 기운과 찬빛이 모여들며
微陽下
희미한 햇빛 楚山 너머 저문다
猿啼
잔나비는 동정호의 나무에서 울고
사람은 木蘭舟 타고 있네
生明月
넓은 호수엔 밝은 달 솟고
夾亂流
푸른 산은 어지러운 시대를 끼고 있네
雲中君은 보이지 않아
竟夕自
밤새도록 홀로 가을을 슬퍼하노라
[通釋] 이슬이 서리고 찬 기운이 생기면서 가을 기운이 더욱 처량한데, 해가 저물며 희미한 햇빛마저 주변을 에워싼 산속으로 사라진다. 동정호 주변 숲 속에서 잔나비 우는 소리가 들리고 그 고즈넉한 풍경 가운데 한 사람, 내가 배에 있다. 넓은 동정호에 밝은 달이 솟아오르고, 푸른 산 여기저기에 있는 계곡에선 어지럽게 흐르는 물소리가 사방에서 들린다. 여기에 귀향 왔던 屈原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데, 그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밤새 잠 못 이루고 나 홀로 가을을 슬퍼한다.
[解題] 당나라 宣宗 大中 初年(847 무렵) 山西 太原幕府의 書記였던 시인은 直言을 한 일 때문에 龍陽(현재의 湖南省 漢壽)尉로 貶職된다. 북방에서 강남으로 어쩔 수 없이 내려와 洞庭湖와 湘水가를 배회하면서 그 경치에 감정이 촉발된다. 이때 쓴 시가 〈楚江懷古〉 三首인데, 이 시는 그 첫째 首이다.
시인이 옛 현인을 추모하고 그리워하면서[懷古] 자신의 처지를 새삼 느낀 것인데, 屈原에 가탁해 슬픔과 위로가 교차한다. 晩唐의 淸微婉約한 風格이 잘 드러난 시로 특히 ‘猿啼洞庭樹 人在木蘭舟’는 晩唐詩 가운데 名句로 알려졌다.
[集評]○ 馬戴楚江懷古 前聯雖柳惲不是過也 晩唐有此 亦希聲乎 嚴儀卿稱戴詩晩唐第一 信非溢美 - 明 楊愼, 《升庵詩話》 卷10
[集評]○ 馬戴의 〈楚江懷古〉는 앞의 연은 晩唐에 이런 시가 있으니 참으로 드물게 보는 시다. 嚴儀卿(嚴羽)이 馬戴의 시는 晩唐 第一이라 칭했는데 확실히 지나친 칭찬이 아니다.
○ 唐人五律 多高華雄厚之作 此詩以淸微婉約出之 如仙人乘蓬葉輕舟 凌波而下也
○ 당나라 사람의 오언율시에는 대단히 훌륭하고 웅혼한 작품이 많다. 이 시는 맑고 섬세하면서 간결하고 함축성 있게 썼는데, 마치 신선이 쑥잎처럼 가벼운 배를 타고 파도를 헤치며 내려오는 것 같다.
首二句言楚邱凝望 正殘陽欲下之時 露點未濃 露氣已集 寫出薄暮嫩凉天氣
첫 두 구절은 초나라에 있는 산야를 응시하노라니 바로 남은 해마저 지려는 때, 이슬이 아직 짙게 젖지는 않았으나 이슬 기운이 이미 모여, 어스름 저녁에 약간 서늘한 날씨를 말하였다.
三四句絶無彫琢 純出自然 風致獨絶 而傷秋懷遠之思 自在言外
3‧4구는 전혀 조탁이 없이 순전히 자연에서 나온 말로 풍치가 유독 절묘해, 가을에 슬픔에 잠겨 먼 곳을 그리워하는 생각이 저절로 말 밖에 넘친다.
讀者當于虛處會其徵意也
독자는 빈 곳에서 그 은미한 뜻을 이해해야 할 것이다.
五六言因水闊故明月早生 因山多故亂流來瀉 乃楚江所見之景
5‧6구는 호수가 넓기 때문에 밝은 달이 일찍 떠오르고 산이 많기 때문에 어지럽게 흐르는 물이 쏟아지니, 바로 楚江에서 본 풍경을 말하였다.
收句說明懷古意 借雲中君以托想
마지막 구절은 懷古의 뜻을 설명한 것으로 雲中君을 빌려 자신의 생각을 부쳤다.
謂其戀闕懷人 亦無不可也 - 現代 兪陛雲, 《詩境淺說》
이를 두고 궁궐에 있는 임금을 잊지 못하고 사람을 그리워한다고 말해도 불가할 것이 없다.
역주
역주1 楚江 : 湘江을 가리킨다. 廣西省에서 洞庭湖로 흘러든다.
역주2 楚邱 : 湘江 一帶의 산과 언덕을 말한다.
역주3 洞庭樹 : 동정호 주변의 숲을 말한다.
역주4 人在木蘭舟 : ‘人’은 시인 자신을 가리킨다. ‘木蘭舟’는 향기로운 木蘭으로 만든 배를 말하지만 여기서는 배를 아취 있게 표현한 것이다. 《述異記》에 “목란천이 심양강 가운데 있는데 목란나무가 많아 노반이 다듬어 배를 만들었다.[木蘭川在潯陽江中 多木蘭樹 魯般刻爲舟]”는 기록에서 용례를 볼 수 있다.
역주5 廣澤 : 동정호를 가리킨다.
역주6 蒼山 : ‘蒼葭’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역주7 雲中君不見 : ‘見’이 ‘降’으로 되어 있는 본도 있다. ‘雲中君’은 雲神을 가리킨다. 屈原의 《九歌》 가운데 한 편이 〈雲中君〉으로, 원래는 屈原이 沅水와 湘水 지역으로 유배당했을 때 그 지역의 민간에서 雲神을 제사 지내며 부르던 노래를 바탕으로 지은 작품인데, 여기서는 屈原을 가리킨다.
역주8 悲秋 : 이 말은 원래 屈原의 〈九辯〉 가운데 가을을 묘사한 “슬프구나 가을의 기운이여.[悲哉秋之爲氣也]”라는 구절에 근거를 둔 표현으로, 실직한 貧士의 심경을 쓸쓸한 가을의 정경에 가탁한 것이다. 이 말에서도 屈原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다.
역주9 柳惲이라도……없다 : 柳惲은 字가 文暢이고, 河東解人으로 梁나라 天監 年間에 吳興太守를 역임했다. 《梁書》에 그의 傳記가 있다. 그의 시는 發端이 훌륭해 세상의 칭찬을 받았는데, 그의 〈江南曲〉은 馬戴의 시와 풍취와 격조가 비슷하다. 특히 첫 구절 ‘汀州采白蘋’은 인구에 회자되는 名句이다. 〈江南曲〉의 全文은 다음과 같다. “물가에서 마름풀 따는, 해 저무는 강남의 봄이에요, 동정호에 돌아온 사람 있고, 소상강에도 옛사람을 만났답니다, 님께서는 어이해 돌아오지 않는지요, 봄꽃 지면 다시 늦고 말 거에요, 새 사람 만나 즐겁게 지낸다고 하지 마세요, 그냥 길이 멀어서라고 말해주세요.[汀洲采白蘋 日落江南春 洞庭有歸客 瀟湘逢古人 故人何不返 春華復應晩 不道新知樂 且言行路遠]”
동영상 재생
1 163 초강회고 108

당시삼백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